> 전국 > 충북

충북 학생들 톡톡튀는 발명품 208점 '한 자리에'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 도내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는 학생 발명 작품 208점이 한자리에 모였다.

충청북도자연과학교육원(원장 박재환)은 학생들이 생활속에서 찾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작해 보는 기회 제공을 위해 17일 제41회 충북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충북자연과학교육원은 17일 충북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를 개최했다.[사진=충북교육청]

이날 출품된 작품 중에는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생활용품, 어린이와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물품 등 톡톡튀는 작품 등 다양하다.

이번 대회는 1차와 2차에 걸쳐 275점의 계획서가 출품되었으며, 본선대회 출품작 208작품을 대상으로 출품학생과 심사위원 간의 개별면담과 질의응답 형식으로 심사가 진행됐다.

우수 발명품 제작한 90명의 학생들에게는 교육감상이 수여되며, 특상 17점은 오는 9월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리는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 출품할 자격을 얻게 된다.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충북은 2014년부터 5년간 대통령상 2회, 국무총리상 1회 등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박재환 원장은 “문제해결력을 바탕으로 학생들의 상상이 실현되는 교육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거점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다하겠다”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