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쌍용차 코란도,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인간중심 제품철학과 인간공학 설계기술 인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쌍용자동차의 코란도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19년 인간공학디자인상’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그랑프리'는 부문에 상관없이 전 제품을 통틀어 인간공학적으로 가장 우수한 제품에 주어지는 상이다.

17일 쌍용차에 따르면, 코란도는 3월 시장에 선보인 후 두 달간 4000대가 판매되면서, 국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두 달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코란도는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기술 딥컨트롤(Deep Control)이 적용됐고 동급 최다 74% 고장력강 및 7에어백 적용 등 동급 최고의 안전성을 갖추었다”고 전했다.

쌍용차 측은 운전자가 직관적이고 명확하게 인식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설계했고, 다양한 인체 모형으로 시뮬레이션해서 승하차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쌍용차 이태원 기술연구소장은 "2015년 티볼리, 2017년 G4 렉스턴에 이어 또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인간중심의 제품철학과 정상급의 인간공학 디자인 능력이 인정됐다"며 "개발 초기부터 철저한 조사·분석을 통해 편의성과 안락함 향상을 넘어 사용자가 프리미엄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설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는 코란도가 인간공학_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17일밝혔다.[사진=쌍용차]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