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GC녹십자엠에스, 81억원 규모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수출 계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9:2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6일 일본 의료기기 기업 아크레이와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야오 유키토시 아크레이 최고재무책임자(왼쪽)가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오른쪽)와 지난 16일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공급 계약을 맺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GC녹십자엠에스]

아크레이는 체외진단 장비와 진단시약 등을 생산하는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으로, 한국을 포함해 13개 국에 22개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4년간 총 81억원 규모다. 계약에 따라 GC녹십자엠에스의 당화혈색소 시스템은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 공급된다.

아크레이가 미국, 유럽, 중국 등 80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만큼, 회사 측은 이번 계약으로 GC녹십자가 글로벌 선진 시장에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이번 협력은 GC녹십자엠에스의 글로벌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시장 공략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 같은 사업 다각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수익성 극대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