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시승기] ‘115㎞/h에서도 안정적’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크루즈 컨트를 등 최첨단 기술 탑재…고유 정체성은 갖춰
고속에서 제동능력, 안정감 탁월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9:0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남원(전남)=뉴스핌] 전민준 기자 = “이 차 정말 랭글러 맞아? 가속도 장난 아닌데? 트렁크에 자전거 3대는 들어가겠어."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를 시승하면서 느낀 가장 인상 깊었던 세 가지. 바로 고속에서 안정감, 가속성능, 실내공간 활용성이다. 2박3일간 랭글러 오버랜드 시승은 랭글러에 대한 기자의 고정관념을 완전히 바꾸기에 충분했다.

지난 10일 기자는 랭글러 오버랜드를 타고 남원으로 출발 12일까지 시승하면서 이 차의 주행성능, 편의사양 등을 꼼꼼하게 살펴봤다.

시승코스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서 출발해 전라남도 남원까지 왕복 700㎞ 구간. 기자는 평소 자전거 동호회 활동을 하는 데 동호회원 한 명과 자전거 총 2대를 싣고 떠났다.

랭글러.[사진=전민준 기자]

랭글러를 처음 탔을 때는 이질감이 먼저 느껴졌다.

투박한 외부 디자인도 그렇지만 다른 차에서 찾아볼 수 없는 라디오 안테나나 벨트 형태의 좌석조절장치, 루프가 완전히 개방되는 파워탑등이 매우 생소해서다. 창문을 여닫는 버튼이 센터페시아에 있는 것이나 실내 램프 장치가 루프탑 가운데 있는 것 등 많은 부분이 너무나 새로웠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걸었을 때 바로 다가온 딱딱한 느낌마저도. 그러나 이 같은 이질감은 차를 타고 약 10분 뒤 적응이 됐다.

어떤 버튼이 어디에 있는지 금방 외우기 쉽게 자리해 운전하면서 크게 신경 쓰지 않고 버튼 조절이 가능했다. 센터페시아 버튼들을 모두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사용 가능하게 레이아웃을 구성한 결과다.

최근 시승한 차량 중 가장 사용하기 편하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또, 마감이 뛰어나고 적절하게 사용한 가죽재질은 조작버튼을 누르는 촉감마저 부드럽게 만들었다.

승차감 같은 경우 처음에는 불편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 차가 랭글러라는 것을 다시 인식한 순간부터 딱딱함이나 흔들림이 재미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랭글러.[사진=전민준 기자]

또, 그 딱딱함과 흔들림에 익숙해지기에 10분은 충분한 시간이었다. 분당을 벗어날 때까지 도심 주행을 하는 동안 소음을 못 느꼈는데, 알고 보니 주변 소음을 줄여주는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시스템과 노면 소음과 진동을 흡수하는 A/T타이어가 장착돼 있었다.

분당을 벗어나 본격적인 고속주행에 들어갔다. 고속도로 제한속도인 120㎞/h를 넘어서지 않고 고속주행을 즐겼다.

랭글러에 탑재된 2.0리터 직렬 4기통 터보엔진(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성능이 무척 궁금했었다. 초반 가속은 무난했다. 하지만 제법 속도가 붙으니 가속하는 데 힘이 부친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을 만큼, 가속페달을 밟는 대로 쭉쭉 나갔다.

잦은 차선변경에서도 흔들림을 최대한 억제하는 것이나 뛰어난 브레이크 제동능력은 오히려 고속에서 이 차가 더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게끔 했다. 다만 사각형의 디자인으로 인한 풍절음은 크게 느껴졌다. 그러나 랭글러 오버랜드에 이미 매료된 동승자는 “풍절음마저도 당연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랭글러의 풍절음은 마치 마세라티의 배기음과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지리산 지안재에 도착해 코너링을 시험해 봤다. 이곳은 급경사 그리고 난이도 있는 곡선 구간으로 유명한 곳이다. 랭글러 오버랜드는 이곳에서 3바퀴가 구동력을 잃지 않고 가볍게 탈출해 다음 구간으로 들어섰다. 더불어 운전대는 저속에서 더 묵직해져 세밀하면서도 정확한 조향이 가능했다.

랭글러 오버랜드는 첨단 기술을 적용했지만 정체성은 변하지 않았다. 현대적인 감각으로 완벽히 재해석 한 모습이다. 랭글러 오버랜드는디자인, 편의사양, 연료 효율성 등 모든 면에서 완벽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었다. 

랭글러.[사진=전민준 기자]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