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초역세권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수지구청역' 5월 분양

소형아파트 수요 대체 가능...24일 견본주택 개관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6:2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수지구청역'이 오는 24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한다.

1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수지구청역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1157번지에 지하 3층~지상 20층, 6개동의 총 528실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59㎡A 76실 △59㎡B 4실 △62㎡ 110실 △63㎡ 6실 △75㎡ 19실 △77㎡ 1실 △79㎡A 74실 △79㎡B 4실 △84㎡A 222실 △84㎡B 12실로 구성된다.

'힐스테이트 수지구청역' 조감도. [사진=MDM]

힐스테이트 수지구청역은 신분당선 수지구청역 바로 앞에 들어선다. 지하철 이용 시 강남까지 20분대, 판교까지 10분대에 도착할 수 있다.

또 신분당선 강남~신사 연장구간이 오는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오는 2025년 신분당선 신사~용산 연장구간 개통 시 수지구청역에서 용산역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용인 수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구성역이 오는 2021년 개통을 앞두고 있다. GTX-A를 이용하면 구성역에서 15분 내 삼성역까지 도착할 수 있다.

전용면적 59~63㎡ 주택형은 거실과 방 2개, 전용 75~84㎡는 거실과 방 3개로 설계된다. 1~3인 가구, 신혼부부의 수요도가 높은 소형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오피스텔이다.

일부 실에는 3Bay 판상형 설계를 적용한다. 전용 59~63㎡ 주택형에는 가변형 벽체를 적용해 필요에 맞게 공간을 바꿀 수 있다. 수납공간도 소형 아파트 수준으로 넓혔다.

각 가구의 층고는 2.5m로 높였다. 지상 1층에는 2.7m의 층고를 적용한다. 최상층에는 다락 및 테라스가 조성된다.

단지 내스파형 사우나를 비롯해 맘스&키즈카페, 피트니스, 실내골프연습장, 독서실, 실버룸, 코인세탁실을 비롯한 커뮤니티 시설을 설치한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동간 거리를 넓혔다. 단지 내 약 350m의 산책로를 조성하고 다양한 조경시설물을 설치한다.

견본주택은 신분당선 동천역 인근의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855번지에 들어선다.

분양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수지구청역은 용인의 대표 주거지로 손꼽는 수지택지지구의 중심 입지에 20년만에 들어서는 주거단지로 희소성이 높다"며 "양한 생활인프라를 누릴 수 있고 용인 플랫폼시티, GTX A노선,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를 비롯한 개발호재가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