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대전시, 1호 수소충전소 20일 준공…2023년까지 12곳 구축

1kg당 8200원… 1kg으로 약 90km 운행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3: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3: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 1호 수소충전소인 유성구 학하동 소재 학하 수소충전소가 오는 20일부터 운영된다.

박장규 대전시 에너지산업과장은 16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20일 학하 수소충전소 일원에서 준공식을 열고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학하 수소충전소가 연면적 2913㎡와 충전용량 350㎏의 규모로 하루에 수소차 70대와 수소버스 14대를 충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 1호 수소충전소인 학하 수소충전소 [사진=대전시청]

충전소 운영시간은 화요일~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월요일과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충전시간은 승용차의 경우 5kg 수소 충전 시 5분가량 걸리며 버스는 25kg 충전하는데 20분이 소요된다.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인 넥쏘의 연비가 kg당 최대 96.2km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대전시 또한 도로상태나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수소 1kg 충전 시 90km 이상 운행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충전비용은 kg당 8200원으로 창원(8000원/kg)보다 다소 비싸고 한국도로공사(8800원/kg)보다 저렴하다.

시는 학하 수소충전소에 이어 7월 대성동에 민간충전소를 조성하는 등 올해 2기의 충전소를 보급하고 2023년까지 총 12개의 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16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박장규 대전시 에너지산업과장이 학하 수소충전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라안일 기자]

이는 수소차 보급이 해마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것이다.

시는 올해 225대를 비롯해 2020년 300대, 2021년 375대, 2022년 400대, 2023년 700대가 보급될 것으로 내다봤다. 수소차 버스도 2020년 13대, 2021년 20대, 2022년 20대, 2023년 20대 등 총 73대를 운행할 계획이다.

박장규 과장은 “수소요금 단가 인하와 안정적인 수소공급을 위해 천연가스 등을 활용한 거점형 수소생산시설과 수소버스 보급을 위해 추가 수소충전소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하는 등 국비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