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대 AI 위원회 발족..."AI 혁신 생태계 중심될 것"

3단계 마스터플랜 발표...AI연구원·AI밸리 조성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2: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2: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서울대학교가 서울대 인공지능(AI)위원회를 발족하고 AI마스터플랜을 실행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대는 "AI 교육, 연구, 산학을 아우르는 국가 AI혁신 생태계의 중심으로 거듭나기 위한 혁신적 전략적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정부와 지자체, 국내외 대학, 국내외 기업 및 국민과 함께 협력해 달성하겠다"고 AI위원회 발족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대는 AI가 대부분 학문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기반인데다, 모든 분야에 응용이 가능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서울대의 인재와 연구환경을 AI와 결합해 획기적인 발전과 성장을 거두겠다는 복안이다.

서울대 AI위원회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을 지낸 최양희 공과대학 교수를 위원장으로 하고, 다양한 분야 교수들과 외부 전문가 등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서울대학교 정문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AI위원회는 이날부터 AI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1단계에서는 1700명이 넘는 연구진으로 구성된 서울대 AI연구원을 설립한다. 또 AI 관련 서울대 교육·연구·산학협력을 조율해 교류 활성화와 성장 촉진을 추진한다.

제2단계에서는 서울대 캠퍼스와 인접한 낙성대 지역에 서울대와 협력하는 AI밸리를 조성한다. 글로벌 기업, 연구소, 국내 대·중소 기업내 AI조직, AI 스타트업, 투자·법률·마케팅 지원조직이 입주하는 AI집적단지를 조성해 서울대와의 협력으로 대학중심 생태계를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제3단계에서는 앞으로 AI 에코시스템의 성장으로 낙성대 지역의 공간·시설 부족을 대비한 해결방안을 마련한다. 정부, 서울시와 협력해 10만평 규모의 부지를 추가 확보해 AI 글로벌 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낙성대와 서울대 지역을 대학 중심의 산업 생태계로 조성하겠다"며 "서울대 AI밸리가 한국 AI 혁신 생태계의 중심이 되고, 국내외 인재와 자금이 모이며, 규제로부터 자유롭고, 기업가정신이 충만한 곳으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