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생활뷰티업계 '재벌기업' 2곳.. 애경 신규 지정 배경은

신사옥 준공·계열사 뷰티부문 선전..자산증대 견인
자산총액 5조1600억원.. 59개 업체 중 58번째 진입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6: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애경이 대기업 집단에 신규 편입됐다. 생활뷰티 용품이 주력인 계열사 애경산업의 기업공개와 뷰티 사업 확장 및 가시적인 성과가 자산 증대에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시대상 기업집단에 애경을 신규 지정했다. 공정위는 자산총액 5조원 이상 대기업집단(재벌)을 효과적으로 규제·감시하기 위해 매년 공시 대상 대기업집단을 지정해 발표하고 있다.

자산총액 5조~10조원 대기업집단은 공정거래법에 따라 공시·신고의무를 갖고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를 받는다. 대기업집단 지정은 공정위의 직접적인 규제를 받는다는 점에서 부담일 수 있지만 회사의 규모를 대내외에 인정받는 척도가 되기도 한다.

애경산업은 59개 업체 가운데 자산총액 5조1600억원을 기록하며 58번째에 진입했다. 뷰티생활용품 기업 가운데선 아모레퍼시픽(자산 7조6470억원)에 이어 두 번째다.

◆ 홍대 '애경타워' 준공, 애경산업 공모자금 유입으로 자산 증가

애경타워 [자료=애경산업]

애경은 서울 마포구 신사옥 준공으로 자산이 증가했다. 서울 구로구에서 지난해 8월 서울 홍대에 위치한 '애경타워'로 사옥을 이전했다. 지주회사인 AK홀딩스를 비롯해 애경산업, AK켐텍, AKIS, 마포애경타운, 제주항공 등 6개 계열사가 함께 근무한다.

애경타워는 연면적 기준 약 5만3949㎡(1만6320평)로 복합시설동(판매시설, 업무시설, 숙박시설, 근린생활시설)과 공공업무 시설동 및 자전거 주차장이 있다. 업무시설(7~14층) 외에 AK플라자에서 운영하는 쇼핑몰 AK&(에이케이앤)홍대 (1~5층)는 31일, 제주항공에서 운영하는 호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294실, 7~16층)가 있다.

이번 대기업 집단 지정은 계열사 중 애경산업이 신규 상장하며 공모자금이 대거 유입된 것도 한 요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상장한 애경산업은 우리나라 최초이자 최장수 주방세제 ‘트리오’, 토털 오럴케어 브랜드 ‘2080’, 중성세제의 대명사 ‘울샴푸’의 브랜드를 보유 중이다. 최근에는 ‘AGE 20’s(에이지투웨니스)’, ‘루나(LUNA)’, ‘포인트(POINT)’ 등 화장품 브랜드가 승승장구하고 있다.

지난해 애경산업의 영업이익은 792억원으로 2016년(399억원)에 비해 2배 가량 성장했다. 매출은 6996억원, 당기순이익 60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특히 당기순익은 전년대비 60% 가량 증가했다.

◆ 세제 전문기업에서 뷰티 기업으로 전환한 애경산업

애경산업의 호실적은 ‘뷰티’ 부문의 괄목할만한 성장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다. 지난 2015년 87대 13 수준이었던 생활용품과 화장품 비율이 지난해에는 49대 51가 됐다. 3년 만에 뷰티제품 판매가 생활용품을 앞지르는 등 뷰티부문이 고성장을 지속 중이다.

[자료=애경산업]

특히 AGE 20’s가 홈쇼핑에서 인기를 얻은 이후 화장품 사업부가 전사 성장을 견인하는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시장에서도 브랜드 인지도를 쌓으며 면세점과 수출이 성장세다. 최근에는 베트남과 인도 등에 새롭게 진출했다.

여기에 지난해 기업공개를 통해 공모자금 유입도 자산증가에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다. 애경산업의 지난해 기업공개 당시 공모 규모는 1979억원 수준. 상장 첫해인 지난해 R&D와 해외진출에 일정 부분 사용했으며 이 가운데 1000억원 가량은 보유 중이다. 

한편 애경그룹 내 상장사는 AK홀딩스와 제주항공, 애경유화, 애경산업이 있다. 항공사 운영 경험 등으로 애경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보로 거론되기도 한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