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메리츠자산운용 "여성임원 20% 이상으로 늘린다"

여가부와 '자율 협약' 체결
지난해 11월 메리츠 더 우먼펀드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4: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메리츠자산운용이 전체 임원중 여성임원을 20%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메리츠자산운용은 여성가족부와 지난 14일 서울 메리츠자산운용 본사에서여성 고위직 확대 등을 장려하는 내용의 자율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자료=메리츠자산운용]

이번 자율협약에는 '메리츠 더 우먼 펀드'를 통해 기업의 여성인력 활용과 여성친화적 기업문화 조성을 장려하고, 메리츠자산운용 기업 내 여성 임원을 20% 이상으로 확대하는 목표를 담았다.

메리츠자산운용은 여성의 참여가 활발한 기업이 장기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이라는 신조를 가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처음 여성친화적인 기업을 선별·투자하는 메리츠 더 우먼 증권투자회사(주식)를 출시했다. 

여성가족부는 메리츠 더 우먼 펀드와 같이 성별 다양성이 높은 기업에 펀드를 투자하는 다양한 해외 사례를 발굴해 자산운용사와 기업에 공유·확산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여성의 경영참여가 높을수록 기업 문화가 더 유연하게 바뀌고 기업의 환경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실적과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주요 기업들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여성 친화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메리츠자산운용의 사례가 성별균형 확보를 위한 우수사례로 공유되고, 다른 금융기관과 우리 사회의 관심과 참여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