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농협 전산망 해킹설 반박..."배후설 퍼뜨린 한국당 해체해야"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기자·조국통일연구원장 문답 공개
한국당 해체 청원 180만‧농협 해킹‧무인기 사건 등 北 배후설 반박
“남조선 인민들, 더 가열차게 자한당 해체 투쟁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1: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지난 2011년 발생한 농협 해킹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자신들에게 제기된 ‘북한 배후설’을 적극 반박했다.

북한은 15일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서 자사 기자와 조국통일연구원장이 나눈 대담 내용을 공개하며 “‘농협 금융컴퓨터망 마비사태가 북한의 소행으로 의심된다’고 하는 등 북풍 조작 소동에 미쳐 날뛰는 보수패당(자유한국당)은 역사의 무덤에 처박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규탄대회에서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yooksa@newspim.com

우리민족끼리는 앞서 전날 자사 기자와 조국통일연구원장의 문답 내용을 공개하며 한국당 해산 청원 180만 돌파, 5.18 광주민주화운동 등에 대한 북한 배후설을 반박한 바 있다.

이어 15일에는 농협 전산망 북한 해킹설과 2014년 무인기 사건의 북한 소행설도 반박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인민들은 이러한 주장을 하는 한국당 해체를 더욱 가열차게 요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매체는 “2011년 이명박 보수패당(새누리당) 정부는 농협 금융컴퓨터망 마비사태와 관련해 ‘북한 소행이다’, ‘대남 사이버 테러다’라고 요란하게 떠들어댔다”며 “당시 농협 당사자들과 전문가들은 ‘북 소행 해킹’이란 환상소설에나 나올 법한 황당한 논리‘라고 했고 남조선 군부까지 ’농협 사태를 북의 공격으로 볼 수 없다‘고 했지만 보수패당은 북한 소행설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매체는 이어 “보수패당은 박근혜 집권 시기인 2014년에도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나온 대통령 탄핵 요구와 지방선거 패배 위기 등으로 최악의 위기에 처하자 출로를 찾기 위해 ‘무인기 사건’을 획책했다”며 “하지만 박근혜패당이 조사결과를 발표하자마자 남조선 전역에서는 ‘선거 철이라 북풍 만드나’, ‘무인기 사건은 조작’이라며 규탄‧배격의 목소리가 쏟아졌다”고 주장했다.

북한 무인기 사건은 2014년 3월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두 대의 소형 무인기가 각각 파주시와 백령도에 추락하여 발견된 후 4월 삼척에서도 추가로 발견된 사건이다.

14일 기준 자유한국당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동의 수가 182만을 넘어섰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매체는 또 “최근에는 남조선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자한당 해체를 요구하는 국민 수가 180만여명을 넘어선 것도 ‘북한이 배후에 있어서’라고 한다”며 “‘개꼬리 삼년 가도 황모 못 된다’더니 자한당 패들의 고질적인 악습은 변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자한당이 피대를 돋구며 북한 배후설을 고아댈수록(고함칠수록) 극도의 고립과 파멸의 나락에서 마지막 숨을 몰아쉬는 저들의 가련한 몰골만 낱낱이 드러날 뿐”이라며 “남조선 각 계층은 더욱더 가열찬 자한당 해체투쟁으로 민족의 암적 존재, 동족대결의 무리인 역적당 것들을 역사의 무덤에 무자비하게 처박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