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민·관·정, 노후주택 개선에 힘 모은다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와 기업, 공공기관, 비영리단체가 힘을 모아 전국 낙후지역의 노후주택 200채를 보수한다.

15일 국토교통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균형발전위원회와 ㈜KCC, ㈜코맥스, 주택도시보증공사(HUG),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해비타트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및 주민 돌봄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부는 도시 내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을 지원하는 새뜰마을사업의 재정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민관협력형 지원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은 주거취약지역 내 200채 주택을 대상으로 창호나 단열재, 도어락, 전등, 벽지 등을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지난해 전주 승암마을과 강릉 등대지구, 영주 관사골의 106채 노후주택을 수리했다.

국토부와 균형위는 사업의 주무기관으로 사업을 기획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위한 행정과 예산을 지원한다.

KCC는 자체 생산하는 에너지 효율·화재 예방 건축자재를, 코맥스는 스마트홈 보안 자재를, HUG는 사업비를 후원하고 여러 기업에서 벽지, 전등 등 집수리를 위한 주요 자재를 지원한다.

해비타트와 사회복지협의회는 각 기관에서 후원한 현물과 사업비를 활용해 실제 사업시행을 담당한다.

올해 새로 추진하는 민관협력형 주민 돌봄사업은 복지전문인력이 참여하는 의료봉사, 복지 컨설팅 제공 사업이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민관협력형 지원사업은 작년에 이어 사업내용과 규모를 확대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더욱 촘촘한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다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