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LA 다저스 류현진, 한국선수 5번째로 MLB '이주의 선수' 선정

류현진, 2경기서 17이닝 무실점…15삼진·1볼넷
박찬호·김병현·추신수·강정호 이후 5번째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3:5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미국 진출 이후 처음이자 한국 선수로는 5번째로 메이저리그 '이주의 선수상'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5월 둘째주 이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 류현진(32·LA 다저스), 아메리칸리그 마이크 파이어스(34·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지 스프링어(30·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무국은 "류현진은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1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15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단 1개만 허용했다"고 류현진의 활약상을 소개했다.

류현진이 한국 선수 5번째로 MLB '이주의 선수'로 선정됐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 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은 지난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서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4피안타 6탈삼진 무사사구 완봉승을 거두며, MLB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달성했다.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서도 8이닝 1피안타 9탈삼진 1볼넷을 기록하며 시즌 5승째를 따냈다. 특히 8회 1사까지 노히트노런으로 워싱턴 타선을 봉쇄하며 완벽한 모습을 선보였다.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이주의 선수상'을 받은 선수는 류현진이 5번째다. 2000년 9월 넷째 주 박찬호(당시 LA 다저스)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이주의 선수로 선정됐고, 2002년 7월 둘째 주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두 번째 주인공이 됐다.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는 2010년 4월 둘째 주와 같은 해 9월 셋째 주에 이주의 선수로 선정돼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두 차례 받았다. 당시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활약하며 '추추트레인'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2016년 9월 둘째 주에는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활약하는 강정호가 한국 선수 4번째로 이주의 선수가 됐다.

아메리칸리그에서 활약하는 파이어스는 지난 8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서 9이닝 동안 무피안타 6탈삼진 2볼넷 호투를 펼치며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타자인 스프링어는 지난주 타율 0.519 5홈런 10타점을 올리는 맹타를 휘두르며 이주의 선수로 선정됐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