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스포츠 현장 IN] 박인비 "지난해 받은 굴착기, 업그레이드 할 기회"

15일부터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박인비, 장은수·임은빈·허다빈과 맞대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스포츠 현장 IN'에서는 생생한 스타들의 모습을 동영상과 함께 담아냅니다. 글과 더불어 생동감 넘치는 현장을 전달합니다.

[춘천=뉴스핌] 정윤영 기자 = "언제나 업그레이드된 버전은 좋은 것이다."

'디펜딩 챔피언' 박인비(31·KB금융)는 15일부터 5일간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파72/6246야드)에서 열리는 2019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 7500만원)에 출전해 2연승 사냥에 나선다. 

이 대회에서 박인비는 장은수(21·CJ오쇼핑), 임은빈(24·올포유), 허다빈(21·삼일제약)과 맞대결을 펼친다. 

두산 매치 플레이 메인 스폰서인 두산은 우승 부상으로 굴삭기를 준다. 박인비는 지난해 굴착기를 받아 농장을 운영하는 할아버지에게 선물했지만 할아버지는 이미 굴착기가 있어 지게차로 교환했다. 

'세계랭킹 6위' 박인비는 LPGA 통산 19승째를 달리고 있으며 올 시즌 기아 클래식(공동 2위)와 휴젤 에어프레미아 LA 오픈(동동 5위) 등 2승을 거뒀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 이후 LPGA에서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박인비는 올 시즌 LPGA에서 드라이브 비거리 254.86야드(115위), 페어웨이 안착률 82.14(7위), 그린 적중률 75.69%(8위)를 기록 중이다. 

이 대회는 선수 64명이 출전, 1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16강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음은 박인비와의 일문일답:

 -출전 소감은?
:"일단 매치플레이 상대가 '어린 선수는 아니였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 막상 와서 보니 '저보다 나이가 어리지 않은 선수들을 뽑는 게 더 어렵겠다'라고 생각된다. (웃음) 젊은 선수들이 패기가 넘치기 때문에 더 어려운 상대가 될 수도 있다. 누구랑 해도 크게 상관은 없다고 생각한다. 어떤 상대냐에 따라 차이가 있을 것 같다. 작년과 조 편성은 비슷한 것 같다. 작년에는 예선은 힘들게 올라갔던 기억이 있다. 올해는 편히 좀 올라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대회를 앞두고 전략이 있다면?
:"조별 리그를 함으로써 오히려 조금은 마음이 편해지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물러설 데가 없다고 생각하고 경기하는 방식이 스트레이트라면 리그 방식은 조금 더 룸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렇지만 양날의 검인 것 같다. 어쨌든 조별 리그여도 탈락할 확률이 커진다. 그렇지만 조별 리그는 마음을 조금 더 풀어지게 하는 부분이 있다. 오히려 스트레이트로 생각하며 작년에 대회를 치렀다. 매일매일 지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서 플레이할 것이다."

-가장 피하고 싶은 선수가 있다면?
:"작년 재작년 통틀어서 14경기를 했다. 근데 패한 경우는 단 한 번이다. 김자영 선수가 더 힘들지 유소연 선수가 더 힘들지 모르겠다. 어쩌다 둘이 한 조가 됐다. 누굴 만나도 편히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작년에 우승한 대회라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 부상은 잘 사용하고 있나?
:"작년에 받았던 부상은 알아보니 집에 똑같은 것이 있었다. 두산에서 만든 지게차로 바꿔서 잘 사용하고 있다. 관계자분이 새로운 모델이 나왔다고 하더라. 언제나 업그레이드된 버전은 좋은 것이더라."

-대회가 주는 개인적인 의미는?
:"우선 값진 선물을 준 대회고 2017년 처음 인연이 돼 나왔다. 유소연이 명 승부를 펼치면서 쭉 귀담아 들었던 대회다. 국내 유일의 매치플레이에 꼭 나오고싶었다. 일년중에 손꼽는 대회다. 즐거운 인상적인 인상을 준 대회여서 내겐 특별하다. 또 이번 대회가 열리는 라데나 골프클럽은 미국 메이저 대회가 열리는 장소와 견줘도 손색이 없을 만큼 정교하고 빠른 퍼팅이 요구된다. 이 그린에서 퍼팅을 하고나면 자신감이 생겨서 돌아가는 것같다. 스트록이 어떤지 잘 판달할 수 있다. 그래서 메이저 대회에 준비하기에 무조건 무언가를 건질 수 있는 대회가 될것같다.

-퍼팅이 안 좋다라고 얘기를 했다. 어떤 부분에서 만족스럽지 않은지?
:"올해 샷감은 저번 대회까지만 해도 좋은 것같다. 샷감은 좋았지만 올해는 전체적으로 퍼트가 좀 아쉽다. 어떤해 보다 퍼트가 좀 안따라주는것같다. 그만큼 그린 레귤레이션이 많아졌다. 퍼팅 스탯이 그렇게 나올 수도 있는 것 같다. 라이보는 것, 터치, 스트로크도 좀 흔들리는 것 같다. 그것들을 잡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번 주 연습 라운드를 하면서 스트로크가 좀 나아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터치감을 잘 살려서 퍼팅감을 잘 찾아갔으면 좋겠다."

-최나연 선수가 비시즌 때 박인비 선수한테 조언을 받았다고 했다. 주로 우리나라 선수들에게 어떤 조언을 주는지?

:" 어느 정도 프로 수준에 올라가면 서로에게의 조언이 항상 도움이 된다. 라스베이거스에서 배상문, 최나연 프로, 대니엘 강 프로 등 서로에게 필요한 게 무엇인지 게임을 판단해주기도 하고 스윙에 대한 이야기, 나누고 저녁, 술 같이한다. 서로에게 의지하면서 살아간다. 같이 자주 만난다. 누구한테 어떻게 후배들한테 조언을 구할 때가 있기도 하다. 후배들도 선배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처럼. 서로에게 배울 것이 있는 것 같다. 서로 공감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조언인 것 같다.

-향후 스케줄은 어떻게 되는지?
:"한주 쉬고 US오픈과 미국에서 같이 경기할 것 같다. 작년보다 더 많은 대회를 소화하고 싶다. 초반 대회가 선호하는 코스가 많았다. 체력이 될 때까지 컨디션 되는 대로 계속 치고 싶다.

올림픽에서 세레머니 한지가 3년이 됐다. 다가오는 올림픽에 대한 생각은?
:" 사실 IOC 선수위원 같은 기회 자체가 희귀한 케이스이다. 거의 불가능인 것을 해내는 것이지 않나. 디테일하게 생각해 본 적은 없다. 리우 때만해도 4년 뒤가 너무 멀어서 그때까지 잘할 수 있을까 의구심이 있었다. 얼마 남지 않았는데 앞으로의 1년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기회가 온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 기회가 오지 않으면 훌륭한 후배도 너무 많다고 생각한다. 여유 있게 생각하고 만약 기회가 오지 않는다면 후배들을 응원해 줄 수 있는 그런 위치에 있다는 게 좋은 것 같다. 

박인비와 유소연이 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정윤영 기자]
두산 매치플레이 대진표. [사진=정윤영 기자]
박인비가 두산 매치플레이에 출전한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박인비는 우승과 함께 3500만원 상당의 굴삭기를 부상으로 받았다. [사진= K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