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한진家 갈등설 일단 봉합…조양호 회장 유언장 존재 여부 '변수'

고 조양호 회장의 유언장 존재 여부·내용 등 확인 안돼
"가족이 협력해 회사 이끌라" 유언...삼남매 한진칼 보유 지분 엇비슷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1:2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유언장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삼남매 등 가족들이 의견합치를 이루지 못한 사실이 외부로 알려진 가운데, 갈등의 불씨를 지핀 원인 중 하나로 유언장이 꼽히면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일인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조회장의 운구가 장지로 떠나기 전 유가족들이 고인에게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현민, 조현아, 김미영(며느리) 조원태. 2019.04.16 pangbin@newspim.com

14일 재계에 따르면, 한진그룹은 전날 조원태 회장을 차기 동일인(총수)으로 적시한 차기 동일인 변경 신청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지난 8일 미제출 사실이 알려진지 5일만이다. 마감시한에 임박해 내거나 아예 제출 자체를 못할 수 있다는 예상을 깼다. 공정위는 오는 15일 예정대로 대기업 집단 및 동일인 지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진그룹이 신속하게 동일인 지정에 나선 건 신청서 제출이 늦어지며 불거진 유족간 재산 상속을 둘러싼 갈등설을 조기 진화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한진이 제출 지연 이유로 '내부적 의사합치를 이루지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되며 가족간 경영권 다툼 의혹이 일파만파로 퍼져나갔기 때문이다.

이날 동일인 신청으로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 등 삼남매간 경영권 분쟁 의혹은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하지만 공정위에 제출한 자료에 지분 상속 등과 관련된 내용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며, 추후 다시 문제가 불거질 여지가 남았다.

재계에서는 삼남매간 갈등을 촉발한 원인으로 심심찮게 유언장을 언급한다. 조 전 회장의 장례가 마무리 된지 한 달이 지나도록 아직까지 유언장의 내용은 물론, 존재 여부조차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한진그룹은 고인의 유언장에 대해 일체 입장을 밝히지 않아왔다.

한진 관계자는 "지극히 사적인 개인정보인데다 관례적으로도 그룹 총수의 유언장이 공개된 적은 없다"며 "존재 여부를 알지 못하고 확인도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다만 재계에서는 조 전 회장이 재산 상속이나 그룹 경영권과 관련해 특별한 유언을 남기진 않았을 거란 추측이 우세하다. 생전 조 회장이 삼남매가 서로 머리를 맞대고 협력해 회사를 이끌어나가길 바랐던 만큼 특정 자녀에게 직접적으로 경영권을 물려주려고 하진 않았을 거란 분석이다.

이러한 의도는 조원태 회장이 전한 마지막 유훈에서도 잘 드러난다. 고인과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돌아온 조원태 회장은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회사를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고 하셨다"고 조양호 회장의 유언을 전했다. 곁에서 마지막을 지킨 유족이 직접 밝힌 유일한 메시지이자, 고인의 마음을 대략적으로나마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지분 구조를 보더라도 이같은 유추가 가능하다. 현재 조원태 회장의 한진칼 보유 지분은 2.34%로, 조현아 전 부사장 2.31%은 물론, 조현민 전 부사장 2.30%과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회장 타이틀을 달고 있긴 하지만 결코 독자적으로 그룹 경영과 관련해 중요한 결정을 내릴 수 없는 구조다.

실제 유언장이 없다면 조 회장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 17.84%는 민법이 정한 비율(배우자 1.5, 자녀 1)에 따라 아내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삼남매에게 나눠서 상속된다. 이에 따라 이 전 이사장은 5.95%, 삼남매는 각각 3.96%의 지분을 받게 된다. 추후 이 전 이사장이 캐스팅보트를 쥐고 그룹 경영에 있어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될 거란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