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美 전문가들 "北, 개성공단 압박…한·미 균열로 제재 완화 노려"

로버트 매닝 "北, 한·미 대결구도 만들려 해"
스콧 스나이더 "비핵화 진전 없지만 경협 압박"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최근 북한이 각종 선전매체를 동원해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라”며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대남 압박 공세를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 “한미균열과 대북제재 완화를 노린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로버트 매닝 미국 애틀란틱카운슬 선임연구원은 13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미 양국에 압박을 지속함으로써 북한의 최우선 과제인 제재완화를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매닝 연구원은 이어 “북한은 제재 완화를 달성하기 위해 남북화해와 한미동맹 사이, 일종의 대결구도를 만들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5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동해해상에서 진행된 전연 및 동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스콧 스나이더 미국 외교협회(CFR) 선임연구원도 “북한은 비핵화에 대한 진전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이 개성공단을 비롯한 남북 경제협력을 재개하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나이더 연구원은 그러면서 “북한은 한국이 미국과 동조해 비핵화를 지지하기보다는, 자신들과 보조를 맞춰 경제적 관여를 지지하도록 촉구하고 있다”며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특히 미국 의회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프랭크 엄 미국평화연구소(USIP) 선임연구원은 “(최근 잇단 발사체 발사로) 북한은 향후 더 강한 수위의 도발도 가능하다고 암시함으로써 미국이 대북제재 완화 등에서 융통성을 발휘하도록 적당한 양의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 연구원은 또 “북한은 대북 식량지원 만으로는 남북관계와 정체된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를 열기 어렵다는 메시지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