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신재영 한국포스증권대표 "퇴직연금 진출..연금자산관리 강자"

연금·사모·공모펀드 등 사업목표 제시
"오는 9월, 자산관리 앱 FOSS 선보일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1: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펀드온라인코리아가 한국포스증권으로 사명을 바꾸고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예고했다. 기존 공모펀드 판매 중심에서 개인연금·사모펀드로 시장을 넓히고, 오는 9월 새로운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이며 4세대 증권회사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장봄이 기자]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프라인 매장 중심이었던 기존 펀드투자 문화를 바꾸는 동시에, 온라인에서 펀드 판매채널을 혁신하고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포스증권은 지난달 사명 변경을 완료했다.

포스증권은 △연금펀드 △사모펀드 △공모펀드 등 3개 펀드시장에서 개선 방향을 내놓았다. 먼저 종합 연금자산관리가 가능하도록 연내 퇴직연금(IRP)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신 대표는 "온라인의 100% 비대면 특성을 살리고 다양한 연금펀드 라인업으로 연금자산관리에 최적화된 채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차별화된 연금자산관리센터도 오픈해 온라인 자산관리 시장을 선도하고, 연금 명가가 되기 위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연금자산관리센터는 11명의 자산관리 전문인력을 배치할 예정이다. 위험 성향별 펀드 포트폴리오 제공과 사모펀드 런칭 프로세스를 담당하는 '영업데스크', 연금펀드 진단과 추천·연금관련 업무 처리를 담당하는 '연금데스크'와 '고객데스크' 등으로 구성한다.

신 대표는 "사모펀드 시장의 경우, 지나치게 높은 투자 비용과 일부 대형 자산운용사 중심의 시장 형성을 타파할 것"이라며 "개인 전문투자자 대상의 개방형 온라인 사모펀드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온라인 사모펀드 플랫폼으로 경쟁력 있는 사모펀드를 투자자들이 합리적인 비용으로 만날 수 있는 기반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제도 개편에 따라 개인전문투자자 대상으로 개방형 온라인 사모펀드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공모펀드는 고객 경험을 반영한 투자 유형별 데이터 기반 맞춤 펀드 추천 체계를 구축한다. 또 S클래스 외에 Ae, Ce 등 온라인 클래스 범위를 확대해 선택의 폭을 넓힐 계획이다.

신 대표는 "창립기념일인 9월 25일 신개념 자산관리 앱인 FOSS(포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로보 어드바이저와 상품 큐레이션 기능을 탑재해 고객 성향별 맞춤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포스증권 펀드시장 개선방향 [자료=포스증권]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