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대우조선 현장실사·법인분할 주총 싸고 긴장 고조

민주노총, 30~31일 영남권 결의대회...'주총 막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3:2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3: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대우조선해양 거제옥포조선소 현장 실사와 오는 31일 열리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앞두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노조와 시민단체는 이를 저지하기 위한 대규모 집회와 육탄방어 등을 예고하고 나서 물리적 충돌이 우려된다.

대우조선해양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는 13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과 정부는 잘못된 매각을 위한 현장 실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신태호 수석부지회장이 13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현장 실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남경문 기자]2019.5.13.

경남대책위는 "현대재벌 특혜매각인 대우조선 매각이 브레이크 없는 위험한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거제시민들은 대우조선해양의 잘못된 매각을 이대로 바라보고 있을 수 없다고는 결연한 의지를 갖고 지난 8일부터 정문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을 진행 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해 전국·경남·거제대책위는 대우조선 매각의 불법성을 제기하며 1만여명의 국민감사를 청구했다"면서 "이동걸 산업은행장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과 '공기업 준정부기관 계약사무규칙 등 국가법령을 어기고 대우조선에 손해를 끼치는 행위를 저질렀다"고 성토했다.

이어 "이를 관리감독해야 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기업결합 심사기준을 제시하는 등 직권남용과 월권행위의 불법행위를 자행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류조환 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은 오는 31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회사를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으로 분할할 예정"이라고 설명하며 "이를 저지하기 위해 민주노총 주최로 오는 30~31일 1박2일 영남권결의대회를 개최하겠다. 이를 통해 한명도 주총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반드시 틀어 막겠다"고 결연한 의지를 내비쳤다.

경남대책위는 "불법이 의심되는 상황이 있다면 이를 확인하고 잘못된 점을 바로잡고 진행하는 것이 법치국가가 지켜야 하는 최소안의 선"이라고 규정하며 "불법성이 확인되는 대우조선의 매각과정인 실시 역시 정부가 나서서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거제조선소 앞에서는 지난 8일부터 300여개 단체가 돌아가며 매일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등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 매각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