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롯데카드, 본계약 체결 직전 '노조 반대·검찰 수사' 두가지 변수

직원 설문조사 반대율 87%…"사모펀드 경영능력 의구심"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 KT 새노조 피고발...최근 검찰수사 착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미리 이정화 기자 = 롯데카드가 지분매각 본계약 체결을 앞두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에 대한 노조의 거센 반대에 직면했다. 또한 한앤컴퍼니 한상원 대표는 탈세혐의로 고발돼 검찰수사를 앞두고 있어, 추후 대주주 적격심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3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 노조는 지난주 롯데그룹 지주사인 롯데지주에 설문조사 관련 결과를 보냈다. 앞서 롯데카드 노조는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 조합원 과반 참석에 87%에 달하는 반대를 얻었다. 이후 롯데카드 노조는 사측에 지속적으로 반대의사를 전달하고 있다. 

[CI=롯데]

김동억 롯데카드 노조위원장은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고용보장 구체성이 담보된다고 해도 한앤컴퍼니의 인수에 대해 반대한다"며 "사모펀드는 최대의 시세차익을 추구하는데, 카드업황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파격적인 액수를 베팅했다. 구조조정을 통한 대규모 비용절감이 수반될 것이라는 게 일반적 시각"이라고 반대 이유를 전했다.

이어 그는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는 자격 논란이 많은 데다, 금융회사 경영을 잘할지도 의문"이라며 "롯데그룹에서 사모펀드 산하로 가면 조달금리도 악화된다. 이런 상황에서 직원들은 당연히 고용불안에 시달릴 수밖에 없고, 사모펀드로 매각되는 것에 미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 나이스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 등은 한앤컴퍼니가 우협 대상으로 선정된 직후 롯데카드의 신용등급을 하향하거나, 부정적 검토 대상에 올리는 등 조치를 취했다. 이에 회사채로 외부자금을 조달하는 롯데카드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대주주 적격심사도 문제로 떠올랐다. 앞서 KT 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3월 서울중앙지검에 황창규 회장 등 KT 고위 관계자들과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를 고발했다. 이들이 2016년 한앤컴퍼니의 엔서치마케팅(현 플레이디)을 KT 측에 공정가치보다 비싸게 인수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후 검찰은 이달 8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수사 결과, 법원의 판단에 따라 한앤컴퍼니에 대한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심사가 중단되거나, 인수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 

이호계 KT 새 노조 사무국장은 "KT와 한앤컴퍼니 모두 공정가보다 이를 비싸게 사고 팔았기 때문에 법인세를 납부해야 하지만 그렇지 안은 의혹이 있어 탈세 혐의로 고발했다"며 "조세법처벌법을 위반하게 될 경우, 부적격이라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무산 가능성 높다"고 말했다.

대주주 적격심사에서 통과하려면, 대주주는 최근 5년간 부실금융기관의 최대주주가 아니고 금융 관련 법령, 공정거래법, 조세범 처벌법,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의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한편 한앤컴퍼니는 지난 3일 우리금융-MBK파트너스, 하나금융 등을 제치고 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한앤컴퍼니는 롯데카드 지분 약 80%를 약 1조4400억원(100% 인수시 1조8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