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4월 펀드 순자산, 처음으로 600조 돌파..주식형은 감소

MMF·채권형 펀드로 자금 유입돼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1: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국내 전체 펀드 순자산이 통계작성후 처음으로 600조원을 넘었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주가하락으로 주식형 순자산은 감소했지만 채권형 등으로 시중자금이 몰리면서 전월대비 20조원 넘게 증가했다.

[자료=금융투자협회]

13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4월 전체 펀드 순자산은 전월 대비 20조9000억원(3.6%) 증가한 605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펀드 설정액은 전월 말 대비 16조9000억원(2.9%) 증가한 597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머니마켓펀드(MMF)·채권형 펀드로 자금이 유입돼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각각 9조원(9.0%), 2조4000억원(2.2%) 증가했으며, 실물형 펀드 성장세도 계속됐다. 부동산·특별자산 펀드의 순자산은 각각 2조7000억원(3.3%), 2조1000억원(2.8%) 증가했다. 

반면 전체 주식형펀드 순자산은 지속적인 자금 유출로 전월 말 대비 1조원(1.2%) 감소, 83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주식형 펀드에서는 7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 됐으며, 순자산은 1조4000억원 감소(2.2%)한 61조2000억원이었다. 

해외주식형 펀드는 4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 됐으나,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4000억원 증가(1.8%)한 22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증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안전 자산인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몰려, 전체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3조1000억원(2.8%)이 증가한 111조원으로 집계됐다. 

재간접펀드의 경우 9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 됨에 따라,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1조8000억원(6.3%) 증가한 30조3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파생상품펀드는 5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 되며,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1조원 증가한 50.8조원을 기록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