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4월 가계대출 4.5조↑...."분양·입주 스케줄 따른 대출 영향"

13일 한국은행 '2019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가계대출이 4월 한달간 4조5000억원 가량 늘었다. 기존 스케줄에 따른 아파트 분양·입주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은 13일 '2019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발표하고, 4월중 은행 가계대출이 4조5000억원, 기업대출이 6조6000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자료=한국은행]

이상호 한은 금융시장국 과장은 "이번 가계대출 증가는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는 가운데, 분양·입주 관련 집단대출 규모가 확대되면서 증가폭이 확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가계대출이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과거엔 신규주택매매에 의한 대출증가가 컸다면, 최근 가계대출 증가는 기존 분양·입주 스케줄에 따른 것으로 이전과 확연히 구분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부동산 정보과정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서울 아파트 분양물량은 1만4000호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월 5000호, 3월 8000호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기타대출도 9000억원을 기록해 전달 1000억원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기타대출은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상업용부동산(상가·오피스텔) 담보대출, 적금담보대출, 주식담보대출 등으로 구성된다.

이 과장은 "연초 설상여금 영향이 없어지면서 기타대출이 증가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한편 기업자금 대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4월중 은행 기업대출은 증가규모가 3월 1조1000억원에서 4월 6조600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상호 과장은 "은행들이 가계대출보다 기업대출쪽에 포커스를 맞추면서 증가폭이 컸다"고 설명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