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인간의 선택이 좌우하는 선과 악…뮤지컬 '더 캐슬'

미국 최초 연쇄살인마 모티브로 창작된 뮤지컬
스릴러적 구성에 배우들 열연으로 몰입감 높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17:4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1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해리 하워드 홈즈는 미국 최초의 연쇄살인마로 기록된 인물이다. 의과대학에서 해부학에 심취했던 그는 1893년 시카고에 캐슬호텔을 짓는다. 실험실, 방음벽, 비밀통로와 암매장 기계 등 살인에 최적화된 호텔로, 당시 만국박람회가 개최하면서 호텔에 투숙한 많은 사람들을 살해했다.

이 엽기적인 실화를 모티브로 탄생한 뮤지컬 '더 캐슬'(연출 성종완)은 살인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선과 악, 인간의 선택에 대한 스토리를 담는다. 사람이 살아가는 이유, 존재해야만 하는 이유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관객에게 던진다. 여기에 익명성, 무관심, 인간성 상실 등 사회문제까지 담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스24스테이지에서 열린 뮤지컬 더 캐슬(THE CASTLE) 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이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뮤지컬 더 캐슬(THE CASTLE)은 공식적인 미국 최초의 연쇄살인마 하워드 홈즈(가명)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다. 더 캐슬의 인물들은 동전의 양면처럼 인간에 내재되어 있는 선과 악 사이, 갈등과 선택을 심도 있게 조명한다. 2019.04.25 pangbin@newspim.com

등장인물은 네 명이다. 호텔 캐슬을 운영하는 하워드 홈즈, 평범한 삶을 살고 싶어 시카고로 온 벤자민 핏첼과 캐리 캐닝, 호텔 주변에서 사람들을 관찰하는 토니다. 이들은 각각의 사정으로 모두 속마음을 숨기고 내면과 외면이 다른 양면성을 보여준다. 홈즈는 젠틀하지만 사실 살인자고, 벤자민과 캐리는 고향에서 자신들을 괴롭혔던 고아원장을 죽이고 도망쳤다. 토니는 자신의 존재와 의무를 잊은 상태다.

가방을 잃어버린 벤자민과 캐리는 홈즈의 호의로 호텔에 머물게 되고, 일자리를 구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홈즈의 비밀을 알고 오히려 그와 거래하게 된다. 자신에게 처해진 상황 속에서 원하는 목표를 위해 어떤 선택을 하는지, 그 선택으로 인해 어떻게 변해가는지 두 사람을 통해 보여진다. 단지 '평범한 삶'을 원했던 이들의 작은 소망이 욕망으로 변질되면서 어디까지 극한으로 치닫을 수 있는지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스24스테이지에서 열린 뮤지컬 더 캐슬(THE CASTLE) 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이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뮤지컬 더 캐슬(THE CASTLE)은 공식적인 미국 최초의 연쇄살인마 하워드 홈즈(가명)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다. 더 캐슬의 인물들은 동전의 양면처럼 인간에 내재되어 있는 선과 악 사이, 갈등과 선택을 심도 있게 조명한다. 2019.04.25 pangbin@newspim.com

인터미션이 없는 공연이지만 1부와 2부로 나뉠 수 있다. 벤자민과 캐리가 홈즈의 살인을 돕고, 그들의 행위를 눈치챈 토니를 죽이려할 때까지는 전형적인 스릴러적 구성을 따른다. 음산한 조명과 토막 시체의 소품, 귀를 괴롭히는 효과음 등을 통해 이미 홈즈가 살인자임을 알고 있는 관객들도 긴장하면서 몰입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토니 살해 시도가 실패한 이후부터는 선과 악의 대립에 집중하면서 매우 원론적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인간답지 않았던 홈즈의 정체, 모든 것을 꿰뚫어보는 듯 존재 자체가 의문이던 토니의 정체가 드러나면서 오히려 관객을 혼란스럽게 만든다. 벤자민과 캐리의 변화를 부추기는, 혹은 말리는 두 사람의 존재, 신을 찾는 그들의 목소리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지 생각하게 만든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스24스테이지에서 열린 뮤지컬 더 캐슬(THE CASTLE) 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이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뮤지컬 더 캐슬(THE CASTLE)은 공식적인 미국 최초의 연쇄살인마 하워드 홈즈(가명)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다. 더 캐슬의 인물들은 동전의 양면처럼 인간에 내재되어 있는 선과 악 사이, 갈등과 선택을 심도 있게 조명한다. 2019.04.25 pangbin@newspim.com

이야기는 끝까지 반전을 거듭하지만 사실 조금은 예상 가능하다. 다만 배우들의 열연이 지루함을 느끼지 못하게 만든다. 홈즈의 최재웅, 벤자민의 김경수, 캐리의 김려원, 토니의 강은일까지 네 사람의 에너지가 극의 서스펜스, 공포, 극적 재미까지 모두 살려낸다.

뮤지컬 '더 캐슬'은 오는 6월 30일까지 예스24스테이지 1관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