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중공업, 업계 최초 '스마트 LNG선' 인도

화물창 내 증발가스량 예측해 최적항로 제시
하루 최대 1.5톤 LNG 연료 절감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수습기자 = 현대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스마트십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LNG선을 건조, 인도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10일 통합 스마트십 솔루션과 고효율 연료 공급시스템을 탑재한 18만 입방미터 급 LNG선 '프리즘 어질리티'호를 선주사인 SK해운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프리즘 어질리티호 [사진=현대중공업]

LNG 선주는 통합 스마트십 솔루션을 통해 화물창의 온도와 압력, 슬로싱 현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화물창 내 증발가스량을 정확히 예측해 최적의 항로를 추천받아 경제적 운항을 할 수 있다.

통합 스마트십 솔루션은 2017년 현대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로 이번 프리즘 어질리티호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프리즘 어질리티호에는 현대중공업이 자체개발한 고효율 연료공급시스템 '하이에스가스'도 탑재됐다.

하이에스가스는 LNG의 자연기화량에 맞춰 압축기 용량을 최적화하고 압축기와 기화기를 병렬로 구성해 에너지효율을 극대화함으로써 하루 최대 1.5톤의 LNG연료 소모량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LNG선에 대한 대규모 발주가 예상되는 가운데 친환경·고효율 기술에 대한 고객의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며 “지속적인 R&D투자를 통해 LNG선 분야에서 더욱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