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CJ ENM 1분기 영업익 921억원, 전년비 7.1%↑ "컨텐츠 커머스 동력↑"

자체 기획 강화→콘텐츠 커머스 성장 동력, 견조한 성장 견인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8: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CJ ENM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9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1% 증가했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1048억원으로 2.4% 올랐다.

회사 측은 1분기 비수기 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콘텐츠와 브랜드 등 전 사업 부문에서 견조한 사업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자체 기획개발·제작 역량을 강화가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의 핵심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미디어 부문은 <남자친구>, <왕이 된 남자>, <커피프렌즈> 등 주요 콘텐츠의 흥행에 힘입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6% 성장한 3800억원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오리지널 콘텐츠 확대와 TV 연계 상품 강화 및 통합 미디어솔루션 역량을 기반으로 TV광고(YoY 16.9%↑)와 디지털 광고 매출(YoY 39.4%↑)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성장했다.

커머스 부문은 <엣지>, <셀렙샵>, <오하루자연가득> 등 자체 브랜드(PB)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1.4% 성장한 324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취급고는 1조368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1조원을 돌파했다. 2분기에는 <베라왕>, <지스튜디오> 등 패션 단독 브랜드 중심으로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외형과 수익성을 모두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자체 기획 및 제작 작품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며 매출 1041억원, 영업이익 18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는 전년대비 30.2%, 161.7% 증가한 수치다. 자체 기획한 <극한직업>은 박스오피스 1위, 배급점유율 35%를 차지했으며, <닥터퀸(베트남)>을 비롯해 터키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매직 카펫 라이드2(터키)> 등으로 국내와 해외에서 경쟁력을 강화했다.

음악 부문은 , 등 IP강화에 따라 사상 최대의 콘서트 매출(YoY 555.6%↑)을 경신해 매출 521억원, 영업이익 46억원을 달성했다. 2분기에는 <아이즈원>, <프로듀스X101> 등 자체 제작과 해외 합작 IP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CJ ENM 관계자는 “지난 1분기 한층 심화된 국내외 경쟁에도, 차별화된 IP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외형 성장과 튼튼한 수익성을 견인했다”며, “<아스달 연대기>, <기생충>, <프로듀스X101>, 그리고 <베라왕> 등 2분기에 선보이는 프리미엄 IP 경쟁력과 글로벌 사업의 가속화로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