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원주시, SFTS 환자 발생…바이러스 진드기 '주의'

야외활동시 긴옷 착용 등 예방수칙 준수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0:16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원주=뉴스핌] 김영준 기자 = 지난 7일 강원 원주시 판부면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외출 후 목욕·옷 갈아입기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9일 원주시보건소에 따르면 판부면에 거주하는 A씨(74·여)는 평소 산나물 채취를 위해 인근 야산에 자주 다녔는데 4월 말 반려견과 함께 나물 채취에 나섰다가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보인다.

이달 1일부터 전신 쇠약, 복통, 미열 증상이 있어 의료기관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A씨는 7일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전국에서 259명의 환자가 발생해 47명이 사망했다. 원주에서는 8명의 환자 가운데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8명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은 신림면 4명, 판부면 2명, 지정면 1명, 제천시 봉양읍 1명이다.

SFTS는 농작업, 등산 등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전용 치료제나 예방 백신은 없다. 농작업, 등산, 벌초, 성묘 등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긴 옷 착용,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반려동물에 붙어있는 진드기를 제거하다 물려 감염되는 경우도 있다. 장갑 착용 후 핀셋으로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

SFTS 바이러스 감염자 중 50대 이상 농림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다. 해당 직군의 주의가 필요하다.

진드기에 물리거나 야외 활동 후 14일 이내에 발열이나 소화기 증상(구역·구토·설사)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원주시보건소 관계자는 "감기몸살이나 식중독 증상으로 생각하고 저절로 낫기를 기다리다 치료시기를 놓쳐 사망할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tommy876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