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과기정통부, 차세대 방송용 콘텐츠 제작에 50억원 지원

지원작 25편 최종 선정...5G‧VR 등 결합 콘텐츠 지원 신설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는 차세대 방송시장을 선도할 고품질 콘텐츠를 육성하기 위해 '2019년 차세대 방송용 콘텐츠 제작지원' 대상작 25편을 최종 선정·발표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과기정통부]

차세대 방송용 콘텐츠 제작지원사업은 방송산업의 변화에 대응하고 고품질 콘텐츠 향유를 위해 초고화질, 신유형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콘텐츠 예고편 및 본제작 지원, 스포츠·공연 등의 초고화질(UHD) 중계지원 등에 총 5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총 189편이 응모, '8.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올해 UHD 콘텐츠 제작지원사업에서는 ㈜디엠지와일드의 '고래의 숨, 고래의 노래'(다큐멘터리), 뮤즈씨앤아이㈜의 '데이터 빅뱅시대, 도서관으로 가다'(다큐멘터리), ㈜에스비에스의 '슈퍼콘서트 IN MUD EXPO'(K-POP), 걸리버픽쳐스의 '메모리'(웹드라마), ㈜문화방송의 '제18회 2019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중계)' 등 총 4개 장르 22편(37억원)이 선정됐다.

올해 신설된 실험도전형 방송콘텐츠 지원사업에서는 주식회사 마젠타컴퍼니의 '살아온 100년, 살아갈 100년–대한민국을 노래하다', 채널나인의 '케이뷰티스포츠', 라제떼의 '미라 발굴단' 등 3편을 선정해 혁신적인 사고와 5세대이동통신(5G), 가상현실(VR) 등 신기술로 기획된 신유형 콘텐츠의 제작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방송콘텐츠의 제작지원을 넘어 우수 콘텐츠의 해외시장으로의 저변확대를 위해 올 10월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방송콘텐츠 마켓 'MIPCOM'에 참가해 콘텐츠 전시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연말에는 해외 방송관계자들을 초청해 '글로벌 UHD 네트워킹 데이'를 개최하고 국제 공동제작을 위한 투자설명회 및 상담 등을 진행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방송·미디어시장은 능동적이고 개인화한 콘텐츠 소비경향과 5G 시대의 도래로 인해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융·복합 시대로 급변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고품질 콘텐츠, 5G 기반 기술 융합형 콘텐츠 등 차세대 우수 콘텐츠를 적극 발굴·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