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롯데제과, 6월 1일부터 비스킷 4종 가격 100원 인상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4:16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롯데제과가 내달 1일부터 비스킷 4종의 가격을 1400원에서 1500원으로 100원(7.1%)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인상되는 제품은 ‘빠다코코낫’, ‘야채크래커’, ‘제크’, ‘롯데샌드’이며 이들 제품의 가격 인상은 2016년 이후 3년 만이다.

회사 측은 원부자재비, 물류비 및 인건비 등의 각종 제반 비용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이에 따른 원가 압박이 감내할 수준을 넘었다는 판단에 인상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롯데제과는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품질 업그레이드도 병행했다. ‘빠다코코낫’은 프랑스산 버터를 사용하고 코코넛 함량을 늘리는 등 맛을 개선했으며, ‘야채크래커’는 배합비를 조정하고 바비큐맛 페이스트와 단백질 분해효소 등을 사용하여 맛과 식감을 개선했다.

또 ‘롯데샌드’는 과즙 함량이나 초콜릿 함량을 높이는 등 풍미를 높이고, ‘제크’ 또한 치즈분말을 사용하고 소금을 바꿔 맛을 개선한다. 

롯데제과CI. [사진=롯데제과]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