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국립청주박물관, 3~6일 제15회 봄문화축제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5월01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1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인영 기자 = 국립청주박물관(관장 신영호)은 어린이날 연휴와 봄 여행주간을 맞이해 3일 ‘봄꽃음악회’를 시작으로 6일까지 ‘제15회 봄문화축제’를 개최한다.

1일 국립청주박물관에 따르면 오는 3일 오후 7시에 열리는 봄꽃음악회는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한 공연이다. 인기 싱어송라이터 폴킴과 음악은 물론 예능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코요태를 초청하여 본격적인 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국립청주박물관이 3일 봄꽃음악회를 시작으로 봄문화축제를 개최한다. [포스터=국립청주박물관]

야외무대 공연으로 ▲4일 국내 최초 여성줄타기, 대북과 난타, 비보이 퍼포먼스 ▲5일 아슬아슬 중국 기예 공연, K타이거즈의 K팝 퍼포먼스, 마술, 벌룬, 버블쇼 ▲6일 민속 음악과 사자탈놀음 ‘희망을 두드리다 둥둥둥!’ 등 다채로운 공연이 준비되어있다. 야외무대에서 진행되는 공연은 입장에 제한이 없다.

대강당 공연인 ▲4일 어린이 참여극 ‘보물섬을 찾아서’, ▲5일 창작극 ‘내가 엄마고, 엄마가 나라면’ ▲6일 마술쇼 ‘마술사 로니의 마법 상점’은 입장권 소지자에 한해 관람할 수 있다.

입장권은 해당 공연 당일 오전 10시에 청명관 로비에서 1인당 4매로 제한하여 선착순으로 배부한다.

축제 기간 중 청주 오송과 송절동 테크노폴리스 일대의 대규모 발굴조사로 호서 지역의 마한을 실제 모습을 돌아보는 ‘호서의 마한, 미지의 역사를 깨우다’ 특별전을 관람할 수 있으며, 발굴된 소장품 모양으로 달고나로 만들어 어린이들의 재미와 맛을 한꺼번에 느껴보는 체험이 준비되어 있다.

아울러 ‘몬스터호텔3’등 6편의 영화상영과 5천 번, 8천 번, 1만 번, 2만 번째 정문 통과 관람객을 선정하여 소정의 상품을 증정하는 ‘행운의 관람객 숫자를 잡아라!’ 이벤트를 진행한다.

cuulm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