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오토 웜비어 위해 북한에 돈 안 줬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20:2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20: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7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북한으로부터 데려오기 위해 북한에 돈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오토 웜비어를 위해 북한에 돈이 지급되지 않았다. 200만달러는커녕 한 푼도 주지 않았다. 우리는 네 명의 인질을 위해 18억달러를 지불하고 반역자 버그달 병장을 위해 (석방 즉시) 전장으로 돌아간 다섯 명의 테러리스트를 내줬던 오바마 행정부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이 웜비어를 석방하면서 그에 대한 병원 치료비로 200만달러를 요구했으며, 보고를 받은 트럼프 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당시 웜비어 석방을 위한 특사 자격으로 평양에 있던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200만달러를 지불하겠다는 서류에 서명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전임 행정부는 탈레반이 억류한 미 군인을 석방하기 위해 관타나모 수용소에 수감됐던 아프가니스탄인 5명을 석방한 바 있다.

당시 카타르 정부의 중재로 성사된 양측 간 수감자 교환으로 보우 버그달 미군 병장은 2014년 5월 31일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에 인도됐다.

 

오토 웜비어[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