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청주공예관, 2019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 참가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인영 기자 =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은 26일에서 5월 2일까지 베트남 후에시에서 개최하는 2019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에 충북의 공예작가들과 함께 참여한다.

이는 지난해 2월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와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가 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아시아 ‧ 태평양 지역 공예작가들의 교류를 꾸준히 추진해온 결과로, 같은 해 9월 청주시한국공예관에서 ‘청주-베트남 국제교류전’을 가진데 이어 11월에는 후에시에서 열린‘2018 아태무형유산 NGO컨퍼런스’에도 초청된 바 있다.

청주시한국공예관이 다음 달 2일까지 열리는 2019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에 참가한다. [포스터=청주시한국공예관]

2019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은 전통 수공예품의 보존과 존중 및 개발을 목표로 하는 베트남 후에시의 대표 문화축제로, 청주시한국공예관이 선정한 충북의 전통공예 작가들이 ‘2019 청주-베트남을 만나다’ 전시를 현지에서 선보인다.

참여 작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 김영조, 충북무형문화재 제21호 목불조각장 하명석, 충청북도명장 제3호 국악기 제작명인 소순주, 금속공예작가 안명수(충북공예협동조합 이사장), 철공예(대장간)정민수 등 5인으로 작품 전시와 판매는 물론 시연과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베트남 후에에서 열린 전통공예 페스티벌 모습. [사진=청주시한국공예관]

아울러 청주시한국공예관은 2019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 현장에서 베트남 공예작가와 관람객을 대상으로 올 10월 8일~11월 7일에 개최하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를 홍보하고, 청주시 ‧ 후에시의 업무협약을 위한 토대마련도 겸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청주시한국공예관 박상언 관장은 26일 응우엔 반탄 후에시장과 만나 공예를 기반으로 한 문화교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미래 가치적 창의도시로 발돋움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cuulm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