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스포츠 현장 IN] 이정은 "LPGA ANA 우승하기 전엔 은퇴, 않겠다"

크리스 F&C 제41회 KLPGA 챔피언십' 첫날 3언더
5개월만에 국내 대회 출전 "꼭 우승하고 싶은 대회"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스포츠 현장 IN'에서는 생생한 스타들의 모습을 동영상과 함께 담아냅니다. 글과 더불어 생동감 넘치는 현장을 전달합니다.

[양주=뉴스핌] 정윤영 수습기자 = LPGA서 활동하고 있는 이정은이 KLPGA 투어 첫 메이저 첫 대회 첫날 3언더파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정은(23·대방건설)은 25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6610야드)에서 열린 첫 메이저 대회인 '크리스 F&C 제41회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적어내 중간합계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국내 무대에서 2년 연속 상금왕을 차지한 이정은은 올해 LPGA에 데뷔해 첫 6개 대회에 출전, 모두 2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투어 첫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공동6위를 기록하며 LPGA 신인왕을 노리고 있다.

그린 적중률 6위, 평균타수 8위를 기록,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인 이정은은 "ANA를 우승하기 전까지는 은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은이 대회 첫 라운드를 3언더파로 마쳤다. [사진=KLPGA]


다음은 이정은과의 일문일답.

- 오늘 경기 소감을 말해달라
:"오늘 결과적으로 3언더파라는 성적에 정말 만족스럽다. 나는 원래 드로우 구질을 선호하는데, 오늘은 잘 구사되지 않아, 페이드 구질로 공략했다. 7번 홀 파5에서 보기를 적어내 아쉬운 부분이 있었지만 괜찮다. 코스가 까다로워서 계속 집중을 해야 할 것 같다. 3·4라운드에 좀 더 공격적인 플레이를 할 것이다."

-한국에서 모처럼 나온 시합이다. 색다른 느낌이 있는지?
:"오랜만에 다시 KLPGA로 돌아와서 설레기도 하고 긴장된다. LPGA에서는 많은 관심을 안받아서 굉장히 조용한 플레이를 한다. 이 대회에서는 팬 분들과 함께 플레이 해서 재미있었다."

-퍼트 순위가 낮아졌는데
:"작년에 샷이 힘들었다. 그 전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에 샷 집중 훈련을 했다. 그러다 보니 쇼트 게임에 집중을 못했다. 하반기에는 퍼트가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오늘 같이 플레이한 조아연을 보면서 2~3년전 본인 생각 나지는 않는지?
:"모르겠다. 나의 경기에 집중하느라 아연이의 플레이를 자세히 못 봤다.원래 남의 스윙 잘 안 본다. 워낙 잘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아연이의 남은 대회가 기대된다."

-LPGA 생활은 어떤가
:"LPGA에 만족한다. 초반에 겁을 많이 먹었다. 생각보다 좋은 환경과 친구 같은 매니저와 함께라서 너무 재미있다. 골프 친지 15년 차인데 지금이 가장 행복한 시기다."

-음식이나 잠자리는 적응되었는가
"사실 가리는 음식이 없다. 미국에서 다 잘 먹고 있다. 그리고 난 어디서나 머리만 대면 잠을 잘 잔다."

-비거리 늘었나? 3번 홀 비결이 있는가?
:"비거리는 좀 늘었다. 미국 잔디가 딱딱해서 아이언 연습을 많이 했더니, 아이언 거리가 5M 정도 늘었다. 드라이버는 10야드 정도 늘었다."

-LPGA 출전 언니들이 한국 왔던 것과 본인이 LPGA에서 한국에 온 것. 1년전과 입장 바뀌었다. 대회 참가하니 어떤가
:"그냥 선수권대회는 꼭 오고 싶었다. 스폰서인 크리스에 대한 애정이 크고, KLPGA 메이저이기 때문에 욕심이 난다. 남은 라운드 차분하게 풀어나가고 싶다."

-미국의 장점과 단점은?
:"장점은 운동할 수 있는 환경이 잘 구성되어있다. 클럽하우스와 숙소 내 헬스장 사용이 가능하다. 단점은 햇빛이 매우 강하다. 선글라스 쓰고 볼 쳐야 하는 것이 앞으로의 숙제다."

- 앞으로 잘 해보고싶은 대회가 있는지?
:" ANA 시합을 하면서 고진영이 물에 뛰어드는 모습 봤다. 또 그 대회에서 내가 10위안에 들면서 가능성을 봤다. 골프를 관두기 전에 그 호수 속에 꼭 한번은 뛰어들고 싶다. 나는 'ANA를 우승하기 전까지는 은퇴하지 않을 것'이라는 목표를 잡았다. 마지막날 날씨가 너무 더웠다. 너무 물에 뛰어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