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소비재 금융 선호도 뚜렷', 중국펀드가 담은 A주 10대 종목은?

각 펀드 소비재 금융 IT 종목 쓸어 담고 부동산,화공 종목 줄여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17:1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증시가 강한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각 기관들의 1분기 펀드 운용 현황이 드러나면서 투자 포트폴리오에 편입시킨 A주 종목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바이두]

금융 컨설팅 업체 톈샹터우구(天相投顧)에 따르면, 각 펀드들은 주로 소비재, 금융, IT 섹터 종목을 ‘투자 바구니’에 담았고, 부동산, 기계, 발전,화공 섹터의 종목은 줄였다. 특히 기관들은 펀드에 바이주,보험, 가전, 의료 업종의 대장주에 대한 편입 비중을 늘렸다.

공모 펀드들의 주식 투자 비중도 늘어났다. 각 기관이 운용하는 공모 펀드들의 평균 주식편입 비중은 지난 1분기 10% 포인트 늘어나면서 72.67%까지 확대됐다. 이는 지난 10년 이래 최고 증가치다. 

증시 전문가들은 “온건한 통화정책과 지준율 인하에 A주 시장의 밸류에이션이 제고되는 동시에 실물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특히 일부 업종들은 경기가 바닥을 찍기 전 선행적으로 수익성이 개선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라고 공모 펀드의 주식 편입확대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펀드운용사들이 업종별 '유망 대장주'를 핵심 포트폴리오로 구성하는 구도에는 변화가 없었다. 

통계에 따르면, 1분기 말 기준 각 펀드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종목은 '보험 대장주' 중궈핑안(中國平安 601318)으로 나타났다. 총 629개 펀드가 중궈핑안을 포트폴리오로 편입했다. 올 1분기 중궈핑안의 수익률은 37.43%로 집계됐다.

이어 양대 백주 상장사인 귀주모태(貴州茅臺), 우량예(五量液)가 펀드들이 보유한 종목 2,3위를 차지했다. 2개 백주 종목은 각각 553개,354개 펀드에 편입됐다. 1분기 상승폭은 각각 44.74%,86.71%를 기록했다.

지난해 기관들의 각광을 받던 부동산업체 바오리디찬(保利地產 600048), 가전사인 메이디그룹(美的集團 000333) 대신 전자부품업체인 리쉰징미(立訊精密)와 바이오 기업인 창춘가오신(長春高新)이 1분기 펀드 편입 상위 10대종목에 새로 진입했다.

특히 백주 섹터가 1분기 상승장을 맞아 가장 각광을 받은 업종으로 나타났다.

루저우라오쟈오(泸州老窖 000568) 구징궁주(古井貢酒 000596) 우량예(五量液) 귀주모태(貴州茅臺) 총 4개 백주 상장사가 펀드들이 추가 매수한 상위 10대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펀드 매니저들은 백주 선호추세와 관련, “백주의 주가는 경기흐름과 무관한 경향을 보여왔다”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경기하향세에도 백주 상장사들은 견고한 펀더멘털을 유지하는 동시에 소비 고급화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새롭게 펀드에 편입된 A주 종목들의 수익률도 눈길을 끌고 있다.

공무원 수험 교육 전문업체 중공교육(中公教育,002607)이 가장 많은 규모의 주식(20억 위안)이 펀드에 편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1분기 수익률은 88.29%를 기록했다. IT 업체 펑딩쿵구(鹏鼎控股 002938), 공공사업 상장사인 민쟝수이뎬(岷江水電600131)이 그 뒤를 이었다. 두 종목의 주가는 올 1분기 동안 각각 52.63%,205.74%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