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정준영 리스트에 '탈덕' 외치는 팬덤…플레이리스트서도 OUT

하필 性 관련…가수에 빠르게 등돌리는 팬心
"사랑한다" 말로만 떠든 가수 미련없이 '탈덕'

  • 기사입력 : 2019년04월21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1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공유)한 가수들이 잇달아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를 은퇴했다. 그 중심에 선 가수가 바로 마니아층과 나름의 팬덤을 형성했던 정준영, 최종훈, 로이킴, 승리다. 다른 것도 아닌 ‘성(性)’에 관한 문제인 만큼, 많은 팬들이 실망을 넘어 ‘탈덕’을 외치고 있다. 그리고 그들의 노래를 좋아했던 리스너 역시 자신의 플레이리스트에서 이들의 노래를 빼고 있다.

◆ ‘성 범죄자’ 노래 안 듣는다…“플레이리스트에서 OUT”

정준영과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그리고 빅뱅 전 멤버 승리, 솔로 가수 로이킴까지. 이들은 나름의 팬덤을 보유함과 동시에 많은 리스너를 사로잡았던 가수들이었다. 하지만 지난 3월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왼쪽)과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03.14 leehs@newspim.com

추악한 범죄가 드러나기 전까지 이들은 발매하는 앨범마다 모두 좋은 성적을 거두는 가수였다. 승리는 지난해 7월 솔로 앨범 ‘더 그레이트 승리(THE GREAT SEUNGRI)’를 통해 빅뱅 멤버가 아닌, 솔로가수로서 역량을 뽐냈다.

최종훈 역시 FT아일랜드로 국내는 물론 해외 리스너까지 사로잡은 한류 록밴드 멤버로 인기를 끌었다. 정준영도 마찬가지. Mnet ‘슈퍼스타K’를 통해 데뷔해 솔로로 활동하던 그는 2015년 밴드를 결성해 짧게는 약 5개월마다 새 앨범을 발매하며 록밴드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켰다.

가장 많은 리스너를 보유한 사람은 바로 로이킴이다. 그는 발매하는 노래마다 음원차트 1위는 물론, 차트 상위권을 휩쓸었다. 또 꾸준한 콘서트와 각종 공연에 참여하며 남자 솔로가수로 입지를 쌓았다.

하지만 이는 모두 옛말이 됐다. 이들의 노래를 즐겨 듣던 리스너들은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라는 범죄 사실이 드러나자 등을 돌리고 있다. 또 몇몇 리스너들은 자신의 SNS, 또는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플레이리스트에서 문제가 된 가수들의 곡을 삭제하는 인증샷을 남기며 '항의'하고 있다. 

◆ ‘탈덕’을 외치다…앨범‧굿즈 모두 처분

가수가 좋아, 노래가 좋아 시간과 돈과 열정을 투자한 팬들은 무너진 신뢰와 도덕성 앞에서 폭발하고 말았다. 지난 11월 김상교 씨의 폭행 신고로 시작된 클럽 ‘버닝썬 사태’가 연예계로 확산되는 과정에서 승리와 최종훈, 로이킴 등이 거짓말 또는 침묵으로 일관했기에 팬심은 더욱 분노했다. 결국 실망한 팬들 사이에선 '탈덕'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정준영과 불법 영상물을 주고받은 최종훈(왼쪽)과 로이킴(오른쪽) [사진=뉴스핌DB]

팬덤이 이탈하면서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가수들의 앨범과 굿즈가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들이 활동하며 판매했던 모든 물건들을 처분하며 함께 한 ‘추억’을 모조리 지워는 팬이 적잖다. 몇몇 팬들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탈덕’을 외치며 실망과 분노가 담긴 복잡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팬덤 이탈은 비단 불법 영상물 때문은 아니다. 남자 가수의 팬덤 성비를 따지면 여성이 90% 이상. 정준영과 최종훈, 승리, 로이킴, 그리고 용준형까지 불법 영상을 공유할 당시, 여성을 ‘물건취급’하고 여성 혐오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여성을 단순한 욕구 해소의 수단 정도로 취급한 데 분노하는 팬들이 많다. 

이번 사태는 일부 남자 연예인의 여성 차별 발언·혐오성 가사 등을 지적하며 ‘보이콧’을 해온 여성팬들의 움직임과 맞물려 팬덤 붕괴를 가속화한다. 

때문에 소속사들은 비상이 걸렸다. 더 이상 팬들이 이탈하지 않도록 가수들 관리의 중요성이 대단히 커졌다. 팬들과 소통을 위해 라이브 방송을 많이 하는 만큼, 언행에도 신중을 기해려는 움직임이 뚜렷하다. 한 소속사 관계자는 “이제 팬들이 무대 위 가수의 모습만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무대 위에서는 완벽할지언정, 언행에서 실수를 하면 바로 논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도 마찬가지고, 타 소속사에서도 각 아티스트에게 각별한 주의를 요하고 있다. 또 각종 방송 외에도, 팬미팅이나 스케줄이 모두 끝나고 난 후 팬이나 대중이 곁에 한두 명이라도 있을 때 말실수가 나오지 않게 지속적으로 신경을 쓰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