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LG화학, 한화케미칼과 달리 PVC 공장 폐쇄 이유는?

환경부, LG화학·한화케미칼 등 배출량 허위 기재 사실 적발
LG화학, 신학철 대표 명의로 사과문 발표 후 라인 폐쇄
한화케미칼, 측정업체와 공모 부인..."재발방지 노력"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LG화학이 '1급 발암물질'인 염화비닐 배출 주범 및 배출량 조작으로 지목된 여수공장 내 폴리염화비닐(PVC) 페이스트(Paste) 생산라인을 영구 폐쇄하기로 했다. 환경부로부터 같이 적발된 한화케미칼의 대응과는 다른 매우 적극적인 조치다. 

19일 석유화학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이 이번에 영구폐쇄를 결정한 설비는 PVC 페이스트 라인이다. 여수공장에는 스트레이트와 페이스트 등 두 종류의 PVC 생산라인이 있다. 연간 PVC 생산량 73만톤 중 스트레이트가 65만톤(89%)을, 페이스트가 8만톤(11%)을 차지한다. 스트레이트는 파이프나 호스, 전선 피복 등에, 페이스트는 벽지나 완구류 라벨 등에 주로 쓰인다. 페이스트 생산라인의 지난해 매출은 1000억원 가량으로 회사 전체 매출 28조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다. 

LG화학은 페이스트 생산 라인을 폐쇄하기로 한 이유는 우선,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염화비닐 배출량이 상대적으로 많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LG화학 여수공장은 앞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환경부가 조사한 발암물질을 배출한 업체 전국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발암물질 배출량 저감 등의 대책을 내놨지만 4년 만에 또 발암물질 배출이 확인됐다. 여기에 배출량 조작이라는 새로운 혐의까지 추가된 거다. 

◆발암물질 배출에 배출량 조작까지...매출 비중 높지 않은 생산라인

LG화학 관계자는 "일단 PVC 공정을 보유하고 있으면 미반응하는 원료들로 인해 염화비닐 배출 등이 불가피하다"면서 "염화비닐 배출이 스트레이트보다 페이스트 공정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 라인의 폐쇄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페이스트 라인을 폐쇄한다고 아예 배출이 안 되는 건 아니지만 규제 기준 이하로 컨트롤이 가능하다"며 "문제가 된 설비에 단호한 조치를 취한다는 기조에 따라 일시적 가동중단이 아닌 영구폐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LG화학은 페이스트와 스트레이트 공정에서 발생하는 염화비닐 배출량의 정확한 수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LG화학 여수공장 용성단지. [사진=LG화학]

여기에 LG그룹 이미지를 훼손시킬 우려가 있어 서둘러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학철 대표이사(부회장)는 사과문에서 "LG화학의 경영이념과 또 저의 경영철학과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으로 어떠한 논리로도 설명할 수 없고, 어떠한 경우에도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고, 모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LG그룹은 LG전자를 통해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가전제품을 판매하고 있고, LG유플러스라는 이동통신사도 갖고 있다. 발암물질 배출 및 배출량 조작 업체로 낙인 찍힐 경우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당할 우려가 있다.

◆한화케미칼 "책임 통감하지만 공모하지 않았다...검찰 조사 대응"

LG화학과 한화케미칼은 환경부가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함께 광주·전남지역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 13곳을 조사한 결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허용기준보다 낮은 결과값으로 허위 기재됐던 것으로 최근 드러났다.

LG화학은 지난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염화비닐 배출량 측정값을 총 149건 조작했으며, 2017년 상반기에 20건을 조작해 기본배출부과금을 면제받기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LG화학이 즉각 대표이사의 사과문 발표 및 공장 폐쇄를 밝힌 것과 달리 한화케미칼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여수석유화학산업단지 전경. [사진=한화케미칼 공식블로그]

한화케미칼은 측정기록이 허위 기재된 사실에 대해선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측정업체 측과의 공모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화케미칼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공모 부분과 관련해 피의자로 지목된 담당자에 대한 자체 조사는 물론 조사 기관에서 2회에 걸쳐 소환 조사를 했지만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공모에 대한 어떠한 증거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검찰조사에서 이 부분에 대해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했다. 

또한 한화케미칼은 이번에 지적받은 질소산화물이 발암물질인 염화비닐 등과 달리 위험성이 크지 않다는 입장이다. 공장에서 기준치보다 많은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된 건 맞지만 생산설비 폐쇄 등을 검토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질소산화물은 공기 중에 흔히 있는 일반 대기오염물질"이라며 "크게 위험한 물질이 아니기 때문에 기준치가 엄격하거나 강력한 규제가 있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이유로 한화케미칼은 환경부의 발표 이후 여수 1·2·3 공장 내 생산설비에 대해 가동 중단 등 직접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다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향후 이런 문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