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중국 술' 안방 시장 공습.. 맥주부터 백주까지 봇물

노주노교 '명냥', 화윤설화 '슈퍼엑스' 등 중국 맥주·백주 국내 론칭
'칭따오' 흥행에 중국 술 국내시장 공습...FTA 관세 인하 혜택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15:31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중국 주류업체가 국내 가정용 주류 시장에 잇달아 진출하면서 안방 공략에 나서고 있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중국 국영 주류기업인 노주노교가 한국을 첫 글로벌 진출 국가로 선정, 중국 대표 술인 백주(白酒) ‘명냥’을 출시했다.

노주노교 신제품 '명냥'.[사진=명냥]

명냥은 천연식물에서 활성인자를 추출해 목넘김이 좋고 숙취가 감소시킨 것이 특징이다. 곡물(수수)을 원료로 차추출물을 배합해 만들었다. 알코올도수는 ‘명냥 408’ 40.8도와 ‘명냥 508’ 50.8도 등 총 두 가지로 면세점을 시작으로 향후 국내 유통망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노주노교 수입사인 ㈜명냥 관계자는 "명냥은 중국에서는 올해 목표 매출액을 1분기에 한 곳의 성에서만 모두 달성할 정도로 급성장하고 있는 고급 백주“라면서 ”명냥의 전세계 독점 유통권을 가진 명냥을 통해 한국 시장을 발판 삼아 글로벌 시장으로 전격 진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17일) 중국 맥주회사인 화윤설화맥주의 ‘슈퍼엑스’가 국내 시장에 첫 도전장을 내밀었다. 슈퍼엑스는 화윤설화맥주의 프리미엄급 제품으로 뮌헨 맥아를 사용해 맥아 특유의 곡물 풍미를 유지하고 독일 허스부르크 홉을 넣고 송백, 감귤 등의 향을 첨가해 과일 맛이 맴도는 것이 특징이다.

화윤설화맥주의 국내 독점 판매 법인인 현원코리아는 내달부터 가정용 시장(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며 가격대는 1캔 당 2500원 정도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반 음식점을 비롯한 업소용 시장은 올 4분기 중 영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슈퍼엑스.[사진=현원코리아]

◆ 중국 술 국내 시장 공략 잇달아..배경은?

중국산 주류 브랜드가 잇달아 한국 시장에 진출하는 배경은 수입 주류 시장의 급성장과 맥을 같이 한다. 수입 맥주의 경우 지난해 기준 전체 시장의 20%(업계 추정치)를 차지하며 4년 전인 2014년(6%)에 비해 15%포인트 증가했다.

이 중 중국 대표 맥주인 ‘칭따오’가 국내에서 흥행에 성공한 것도 주류 수입 확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업계는 분석한다. 칭따오는 2016년부터 현재까지 수입맥주 판매량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칭따오 수입판매사인 비어케이의 매출액은 2016년 860억원에서 2년 만인 2018년 1263억원으로 약 47% 증가했다.

또한 한중FTA 발효로 주류 관세율이 단계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점도 수입 확대 배경으로 꼽힌다.

중국산 수입 맥주와 백주(첨가물 넣은 증류주), 소주, 고량주 등 품목의 경우 올해 현재 세율은 22.5%로 2015년 FTA발효 당시 30%보다 7.5%포인트 감소했다. 중국산 수입 맥주와 백주 등 품목 관세율은 매년 1.5%포인트씩 감소하며 오는 2022년에는 18%까지 낮아진다.

한 주류업계 관계자는 “한국 주류시장 규모가 매년 줄고 있는 추세지만 아시아권에서 영향력이 큰 여전히 매력적인 시장”이라면서 “또한 수입 제품에 대한 거부감도 적어 주류 수입은 당분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