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배재문 삼성서울병원 교수, 대한위암학회 이사장 취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14:3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14: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다영 수습기자 = 배재문 삼성서울병원 위장관외과 교수가 대한위암학회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배재문 삼성서울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사진=삼성서울병원]

대한위암학회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2019 대한위암학회 국제학술대회(KINGCA WEEK)'를 개최하고 배 신임 이사장의 취임을 결정했다. 배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2019년 4월부터 2021년 4월까지 2년간이다.

대한위암학회는 1993년 연구회로 시작해 1996년 정식 학회로 출범했다. 2014년부터 정기학술대회를 ‘국제학술대회(KINGCA)’로 확장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배 교수는 2007년 대한위암학회 학술위원을 비롯해 홍보위원장, 학술위원장, 총무위원장 겸 KINGCA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등을 지냈다. 현재 삼성서울병원 위암센터장을 겸임하고 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