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항공그룹 3세 '동갑' 조원태·박세창, '닮은 듯 다른' 운명

조원태 사장, 고 조양호 회장 한진칼 지분 안정적 상속 과제
박세창 사장, 아시아나항공 성공 매각후 거취 결정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14:01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1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국내 양대 국적항공사의 3세들이 닮은 듯 다른 운명에 처했다. 1975년생 동갑내기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사장이 그 주인공이다. 조 사장은 부친인 고 조양호 회장 지분에 대한 안정적 승계를 통한 대한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박 사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성공적 매각을 통한 그룹 수호 과제를 안게됐다.

18일 항공업계와 재계에 따르면, 부친인 고 조양호 회장을 떠나보낸 조 사장은 마음을 추스르고 조만간 상속세 자금 마련 등 경영승계 방안 마련에 본격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박 사장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이라는 난제를 앞두고 있다.

◇조원태 사장, 경영권 안정에 상속세·기관투자자 등 걸림돌

한진그룹은 지주사인 한진칼을 중심으로 '한진칼→대한항공·한진→손자회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한진칼은 주요 계열사인 정석기업 48.27%, 대한항공 29.62%, 한진 22.19%, 진에어 60% 등의 지분을 보유중이다. 한진칼을 잡으면 그룹 전체를 지배할 수 있는 구조다.

고 조 회장이 보유중인 한진칼 지분(17.84%)을 어떻게 상속받느냐에 따라 한진그룹 지배구조가 달라진다. 지난해 말 기준 조양호 회장을 비롯 조원태 사장이 2.34%,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2.31%, 막내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2.30%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왼쪽)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 [사진=각사]

특히 2대 주주인 KCGI(일명 강성부 펀드)도 한진칼 주식 13.47%를 들고 있다. 지난 달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반대에 결정적 역할을 한 국민연금도 한진칼 지분 7.34%를 보유중이다. 이 두 곳의 지분을 합하면 20.81%에 달한다.

조 회장의 지분 상속시 상속세(일반 상속세율 50% 단순 적용시)를 주식으로 납부할 경우, 단순 계산으로 우호 지분은 20.03%으로 줄어들 수 있다. KCGI등 외부 세력에 경영권을 위협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조 사장이 조 회장의 지분을 전부 물려받으려면 2000억원이 넘는 상속세를 내야 한다. 이에 조 사장이 향후 상속세 자금을 어떻게 마련할지 관심이 쏠린다. 주식담보대출이나 배당 확대, 부동산 및 비핵심계열사 매각 등이 거론된다.

재계 한 관계자는 "조 사장이 미국 델타항공 등 전략적 투자자를 찾아 상속세 마련 등 한진그룹 경영권 수호를 위한 작업에 곧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가족들과 잘 협력하라고 조양호 회장이 유언한 만큼 당장은 한진가 가족들이 협력하는 모양새를 취하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

◇박세창 사장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최선"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조 사장보다 더 험난한 처지에 몰렸다. 부친인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자진사퇴에 이어 그룹의 핵심인 아시아나항공도 매각키로 했기 때문이다.

현재 박 사장이 몸 담고 있는 IT서비스 회사인 아시아나IDT 역시 향후 매각에 포함될 경우 조 사장은 사장직에서도 물러나야 한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종료될 경우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 등만 남게 된다. 박 사장의 향후 거취도 그룹의 모태인 금호고속이나 금호산업 등이 거론된다.

그룹 매출의 60% 이상으로 자산규모가 7조원대인 아시아나항공이 떨어져 나가면 11조원이 넘었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산 규모는 4조원대 후반으로 급감한다. 그럴경우 재계 순위도 현재 25위에서 50위권 밖으로 밀려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박 사장은 우선 아시아나항공을 성공적으로 매각한 후 '훗날'을 도모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사장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진정성을 갖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2002년 아시아나항공 자금팀에 입사하며 그룹에 발을 들인 박 사장은 전략경영본부와 금호타이어에서 경영관리와 영업, 기획·관리 등을 두루 거치며 차곡차곡 경력를 쌓았다. 이후 지난 2015년부터 아시아나세이버 대표이사와 금호아시아나 전략경영실 사장을 역임했다.

재계 관계자는 "박세창 사장의 경우 한때 재계 순위 7위까지 갔던 재벌가 3세이고 재계 인맥도 넓은 만큼 아시아나항공 매각 과정이나 이후에라도 자기 역할을 적극 찾아 나서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