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슈퍼레이스 D-10...올 시즌 바뀐 규정은?

새 시즌 페널티 강화·핸디캡웨이트 조정

  • 기사입력 : 2019년04월17일 17:47
  • 최종수정 : 2019년04월17일 17: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윤영 수습기자 =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이 불과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2019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시즌 개막전이 4월 27일~28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가운데 올 시즌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규칙은 어떤게 있을까?

우선 페널티 규정이 세분화 돼 즉각적인 페널티가 주어진다.

경기 중 상황에 따라 5초에서 10초가 최종 결과에 가산되는 타임 페널티가 생겼다. 레이스 도중 피트인 한 후 시속 60km 이하의 속도제한이 있는 피트 로드를 통과해야 하는 '드라이브 스루'와 피트인 후 페널티 지역에서 일정시간 정차한 뒤 출발하는 '스톱 앤드 고'가 포함됐다.

드라이브 스루와 스톱 앤드 고 모두 페널티가 부과된 뒤 3랩 안에 벌칙을 수행해야 한다. 잔여 랩이 3랩 이내인 시점에 부과돼 이행하지 못할 경우 드라이브 스루는 30초, 스톱 앤드 고의 경우 40초가 최종 결과에 가산된다.

[사진=슈퍼레이스]

반칙 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벌점제도는 강화됐다.

시즌 도중 드라이버가 경고를 3회 받을 경우 다음 경기 예선에서 10 그리드 강등의 벌칙을 부여한다. 참가 팀이 3회 경고를 받을 경우에는 해당 팀 소속 선수 전원이 다음 예선에서 10 그리드 강등된다.

또한 심사위원회는 페널티와 별개로 1~3점의 벌점을 부과할 수 있으며 벌점이 10점 누적되면 다음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GT클래스에서는 핸디캡 웨이트 규정에 변화가 생겼다.

지난해까지는 결승 성적 1~3위에게만 무게가 더해졌고, 5위 이하는 핸디캡 웨이트를 덜어낼 수 있었지만 올 시즌부터는 핸디캡 웨이트가 5위까지 주어진다. 이에따라 무게를 덜어내기 위해서는 7위 이하의 성적이어야 한다.

차량 총 중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진 반면 감량할 가능성은 줄어들었다. GT1 클래스는 최대 150kg까지, GT2는 최대 120kg까지 핸디캡 웨이트가 누적된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