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아시아나항공, 조직개편 시행…안전·전략 강화

39개 부문 224개팀→38개 부문 221개 팀

  • 기사입력 : 2019년04월17일 15:2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7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조직 개편을 통해 안전운항, 전략 부문에 힘을 싣는다. 일부 팀의 통합, 이관을 통해 체질 개선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조직도. [자료=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6일 39개 부문 224개 팀으로 운영하던 기존 조직을 38개 부문 221개 팀으로 개편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경영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3대 중점과제를 발표하며 조직개편을 예고했다. 한 사장은 "시장환경에 능동적이고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생산적이고 효율적인 조직으로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운항의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정비본부 하에 정비품질부문을 신설했다. 정비품질팀과 정비검사팀, 정비훈련팀을 총괄하며 정비 역량을 강화하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안전 업무를 강화하는 동시에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팀 통합도 이뤄졌다. 사장 직속 안전·보안실 산하의 안전예방팀과 안전심사팀은 안전품질관리팀으로 통합됐다. 운항본부 산하 운항표준팀과 운항평가팀은 운항표준평가팀으로, 운항훈련팀과 운항훈련지원팀은 운항훈련팀으로 합쳐졌다.

체질 개선을 위한 일부 업무 조정도 단행했다. 전략기획본부 산하 대외협력 부문은 경영관리본부로 이관하고, 전략기획본부에는 전략기획부문과 재무부문만 남겼다. 경영관리본부는 HR, 구매, 대외협력, 커뮤니케이션 부문으로 구성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정비 조직을 강화하고 안전·운항 조직을 보다 효율적으로 개편했다"며 "안전 운항을 위한 조직 강화를 통해 항공운송업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감사보고서 사태와 관련해 사의를 표한 김이배 전 경영관리본부장(전무)과 김호균 재무담당 상무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들의 공석을 메꾸기 위해 진종섭 상무를 전략기획본부장으로, 임수성 상무를 전략기획담당 임원으로 임명했다. 재무담당 임원업무 대행은 최재형 부장이 맡았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