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어벤져스:엔드게임' 위해 10년을 달려왔다"

15일 '어벤져스:엔드게임' 주역 내한 기자회견 개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브리 라슨·제레미 레너 등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12:3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어벤져스’의 주역들이 마지막 이야기 ‘어벤져스:엔드게임’을 들고 한국을 찾았다. 마블 스튜디오의 지난 10년을 아우르는 작품인 만큼 그들의 얼굴에는 해냈다는 성취감과 자신감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는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1부에는 케빈 파이기 대표와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조 루소 감독이 자리해 작품과 마블 스튜디오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은 마블 스튜디오 역작으로 주목받는 ‘어벤져스’ 시리즈 네 번째 작품으로 ‘어벤져스:인피니티 워’(2018) 후속작이다.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전투를 그린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왼쪽부터),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4.15 leehs@newspim.com

케빈 파이기 대표는 ‘어벤져스:엔드게임’에 대해 “22편의 영화가 집대성된 작품”이라며 ”전작은 ‘엔드게임’의 전초전이었다. 지난 10년간 이것을 위해서 달려왔다. ‘엔드게임’에서 여러 가지 서프라이즈와 관객이 만족할 수 있는 결론을 드리기 위해서 정말 노력했다”고 밝혔다.

트린 트랜 프로듀서는 “저희는 항상 여성 헤로인들을 서포트하고 있다. 이번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번에도 캡틴 마블은 언제나처럼 중요한 역할을 하고 포스터만 봐도 여성 캐릭터들이 강하게 자리 잡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고 귀띔했다.

안소니 루소 감독 역시 “마무리가 굉장히 중요한 영화가 될 것이다. 러닝타임이 3시간 2분인데 중간에 화장실을 갈 말한 장면이 없다”고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블 스튜디오의 향후 계획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케빈 파이기 대표는 “저희가 지난 10년간 많은 것을 한 것처럼 앞으로도 소개할 거다. 새로운 히어로들도 나온다”면서도 “구체적으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진 2부 기자회견에서는 안소니-조 루소 감독과 함께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아이언맨 역), 브리 라슨(캡틴 마블 역), 제레미 레너(호크아이 역)가 참석해 영화와 캐릭터에 관한 보다 구체적인 이야기를 들려줬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제외하고 모두 첫 내한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4.15 leehs@newspim.com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2008년 ‘아이언맨’을 시작하면서 한국에 왔고 이번이 네 번째다. 지난번 보다 네 배 더 좋다. 처음 왔을 때는 한국에서 MCU 시장이 동이 틀 때였는데 이렇게 성장했다. 전부 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덕분”이라고 자화자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10년 동안 하면서 객관성이 조금 생겼다. 또 MCU에 애정을 갖고 느끼는 분들처럼 저도 그렇다. 지금 돌아보니 문화적인 현상, 순간을 제가 겪을 수 있었다는 게 영광스럽다. 이렇게 10년 동안 계속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돌아봤다. 

브리 라슨은 “한국에 처음 왔는데 벚꽃이 만개할 때 와서 너무 좋았다. 어제는 미술관도 가고 제가 먹을 수 있는 최대한의 음식을 먹었다. 한국에 오는 게 오랜 꿈이었는데 와서 너무 좋고 또 오고 싶다”고 첫 내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캐럴(캡틴 마블)은 제게 많은 걸 알려줬다. 저는 내성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트레이닝 받으면서 자세도 달라지고 음성도 강해졌다. 이걸 전 세계와 공유할 수 있어 영광이고 모두에게 상징성이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며 “관객들도 많이 배울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배우 브리 라슨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4.15 leehs@newspim.com

제레미 레너 또한 “환대해주셔서 감사하다. 어제 경북궁에 갔는데 날씨가 좋아서 더 근사했다. 마법 같은 하루였다”고 인사하며 “마블의 22번째 영화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 세상에는 많은 분열이 있다. 우리는 영화가 이걸 아우르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조 루소 감독은 “영화는 사회적 시사점이 있을 때 의미를 더한다. 항상 시대적인 철학을 MCU에 투영하려고 노력했다. 세상에는 개인주의와 공동체가 있다. 우리 영화에서 중요한 건 공동체 개념이었다. 각자 다른 캐릭터들이 모여서 공공의 적을 상대했고, 그것이 글로벌한 공감을 얻어냈다”고 짚었다.  

아울러 “이제 10년의 결정체가 준비됐다”고 선언하며 “엔딩이고 피날레다. 지난 영화들을 따라왔다면, 그리고 지난 영화들을 좋아했다면 여러분에게 정말 중요한 영화가 기다리고 있을 거다. 열심히 준비했고 그만큼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