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청주시, 석남천·내덕분구 도시침수예방사업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09:1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09: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 청주시는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많았던 석남천분구(복대1동, 비하동), 내덕분구(내덕1·2동, 우암동)의 도시침수예방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침수피해 지역은 청주시의 신속한 대처로 2017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청주시 도시침수예방사업 위치도[사진=청주시]

이에 따라 시는 국비 360억원을 포함해 총 719억원을 들여 하수관로 15㎞를 정비하고, 빗물펌프장 5개소를 설치하는 도시침수예방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상반기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하반기 공사를 착공해 오는 2022년 4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2018년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추가 지정된 우암분구(우암동, 성안동, 중앙동, 탑대성동)에도 국비 247억원을 포함한 총 49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수관로 7㎞를 정비하고, 빗물펌프장 5개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2017년과 같이 많은 비가 내려도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모충분구(모충동, 수곡동)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