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뉴스핌·글로벌항공우주산업학회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내달 24일 항공우주학술대회 공동 개최
항공우주산업활성화 등 협력사업 합의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17:59
  • 최종수정 : 2019년04월11일 1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종합뉴스통신 뉴스핌과 (사)글로벌항공우주산업학회가 항공우주산업 활성화와 학술대회 공동개최 등 협력사업을 적극 벌여나가기로 했다.

민병복 뉴스핌 대표와 신동춘 글로벌항공우주산업학회장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뉴스핌 본사에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항공우주산업 활성화 및 관련 학문의 발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동시에 두 기관 간 교류·협력을 통한 상호이익 증진과 발전을 위한 각종 사업에 합의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민병복 뉴스핌 대표(왼쪽)와 신동춘 글로벌항공우주산업학회장이 상호협력 협약을 맺고 악수했다. 2019.04.11 mironj19@newspim.com

두 기관은 이를 위해 △정보공유 △학술대회 상호 지원 및 공동 개최 △두 기관의 각종 행사에 상호 초청 및 참여 △항공우주산업 동향 및 이슈, 학회 활동에 관한 지속적인 홍보 △연구 및 기술 용역사업의 수주 및 인력·기술 지원 등 상호협력 △기타 협력사업 등을 적극 벌여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글로벌항공우주산업학회 기관 회원으로 공식 가입하는 뉴스핌과 학회는 첫 협력 사업으로 내달 24일 항공우주 학술세미나를 공동 개최한다는 데 전격 합의했다.

민병복 대표는 “올바른 보도로 국민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정보후생(正報厚生)을 사시(社是)로 하는 뉴스핌이 ‘글로벌 종합 뉴스통신사’로 나아가는 이때 항공우주의 글로벌화를 강조하는 글로벌항공우주산업학회와 연을 맺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동춘 회장은 “학회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통신사인 뉴스핌이 널리 전파하면 우리 항공우주산업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제고될 것”이라며 “또 학회가 추구하는 여러 정책 사안이 널리 알려지고, 계획하고 있는 사업들이 충실하게 열매를 맺는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달 양 기관이 공동 개최하는 학술대회는 경상남도와 경남발전연구원, 진주시, 사천시, KAI(한국항공우주산업)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주·사천 일대 국가항공산단 활성화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차세대 중형위성 조립공장인 KAI 민간우주센터 설립 등 우주산업 발전 방안도 주요 의제로 다룬다. 또 안전과 리질리언스, 해외 공항 인프라 건설을 위한 금융 조달, 지방공항 활성화, 항공운송사업자 신규 면허 등의 주제도 포괄한다.

한편 신 회장은 교통부에서 시작해 건설교통부를 거쳐 국토해양부 국제항공과장, 항공교통관제소장, 서울지방항공청장 등을 역임했다. 글로벌항공우주산업학회는 2016년 10월 출범했으며 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장관, 김한영 공항철도 사장, 성시철 한서대 부총장(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황원동 전 공군참모총장 등 300여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