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진짜 랠리는 2분기 이후, 중국 10대 기관이 본 A주 앞날

중국증시 주변 악재가 호재로 전환 중
일부 지표 호전 투자 심리 빠르게 개선
2분기이후 본격적인 실적장 전개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11: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1일 13: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11일 오전 11시0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3월 차이신 제조업 PMI와 통계국 제조업 PMI 지수가 각각 50.8, 50.5에 달해 업황 기준선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나며 중국 증시 A주 투자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중국 주요 증권기관들은 A주 증시가 앞으로도 상당기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증시에서 실적 중심의 투자흐름이 주류를 이룰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10대 증권기관들이 내놓은 리포트를 토대로 중국 증시 전망을 소개한다.

[사진=바이두]

◆국태군안: 2분기에도 상승장 이어진다

외부환경 안정과 정부의 강력한 경기 부양 의지에 힘입어 중국 경제에 대한 전망이 밝다. 

4월 초 상하이지수는 3100~3200 구간을 빠르게 통과하며 현재 시장의 투자 열기가 얼마나 뜨거운지 증명했다. 4월 4일 기준 상하이 종합지수의 5거래일 상승폭이 8.4%에 달했다. 창업판 지수도 같은 기간 9.25% 상승했다. 주간 일 평균 거래금액도 9807억 위안을 기록했다.

향후 A주 증시는 △ 위안화 환율과 유동성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고 △ 3월 PMI 수치가 50을 상회하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가 높아진데다  △ 시장의 예측을 뛰어넘는 규모의 감세안 실행 등에 비춰볼때 지속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순조로운 미중 무역협상 추이와  신속한 커촹반 설립 움직임 등도 중국증시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과학기술, 소비 테마주의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초상증권: A주 증시 황금기 찾아왔다

일선도시 부동산 시장이 살아나고 있고, SOC 투자 또한 왕성하다. 불안 요소 였던 PMI 지수도 50선을 회복했다. 또한 5G를 중심으로 관련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우리는 경기회복 전망과 첨단 산업 분야에 대한 기대감을 바탕으로 향후 2년간 A주 증시에 많은 투자기회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단기적으로 은행, 자동차, 화공 등의 주가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지속적인 상승장이 예상되는 시장에서는 저평가된 종목을 긴 호흡을 가지고 보유하고 있는 것도 좋은 투자 전략이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과학기술(클라우딩 컴퓨팅, 인공지능, 집적회로) 종목이 유망하다고 본다.

◆평안증권: A주 전망 여전히 낙관적, 실적 우수 종목에 주목

A주 시장 밸류에이션이 많이 회복 되었고 향후 시장 전망 또한 밝다. 3월 한달 간 A주 증시는 조정을 겪으며 체질을 단단히 했다. 2분기에는 다시 한번 상승장이 도래할 것으로 전망된다.

증시 전반의 흐름과 상관없이 투자 열기가 매우 뜨겁다. 4월 첫째 주 3거래일 동안 주요 증시 거래규모는 3조 위안을 돌파했고 3월 기준 일일 거래액 평균치는 8848억 위안에 달했다. 신용융자거래 잔액도 9353억 위안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협상에서 꾸준히 긍정적인 신호가 전해지고 있어 A주 시장의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익실현을 위한 단기적인 조정장 출현 또한 예상된다.

투자 흐름이 밸류에이션에서 실적 중심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실적이 우수한 백마주 종목들과 인공지능, 클라우드 컴퓨팅, 신에너지 자동차, 5G 등 신흥산업 종목이 유망하다.

천풍증권: '스마트 머니' 호재 따라 움직일 것

시장은 이미 정책과 유동성이 주도하는 밸류에이션 회복장에서 경기반등 기대감이 주도하는 장세로 전환되고 있다. 2분기에도 중국 경기하방 압력은 여전하겠지만 시장의 높은 투자열기는 시장의 낙관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증시에서는 연초부터 시작된 불마켓 대열에 재미를 보지 못했던 종목들을 중심으로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가전, 자동차, 복권, 석유, 은행업이 유망하다고 본다.

우리는 향후 A주 증시에서 레버리지 보다는 호재를 따라 자금이 움직일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주요 증시 투자 열기는 매우 뜨겁다. 선전 거래소의 경우 3월 한달 동안에만 299만명의 개인이 신규로 증권 계좌를 개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109%증가한 수치다.

2개월 동안 증시 투자에 참여한 증권 계좌의 수도 77% 증가하며 증시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높은지 보여줬다. 이렇게 달아오른 시장에서 레버리지 투자로 수익을 내기란 쉽지 않다. 우리는 시장의 ‘스마트 머니’들이 호재를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예상한다.

[사진=바이두]

◆국금증권: 앞으로의 증시 고려사항 많아

현 상황으로 볼때 A주 시장 전망은 매우 낙관적이다. 상하이 지수가 연고점을 갱신했지만 앞으로도 더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본다.

A주 증시는 △ 글로벌 자금 유동성이 여전히 확장기조에 있는 점 △ 미중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이 높아진 점 △ 국내경제가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는 점 때문이 전망이 밝은 편이다.

또한 △ 금융당국이 리파이낸싱 규제 완화 등 시장 친화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는 점 △ A주 증시가 연초 최저점에서부터 상승랠리를 이어오고 있는 점도 증시 상승요인으로 보여진다.

2분기이후에는 실적 중심의 투자흐름이 강화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향후 증시에서 전체와 개별 종목의 흐름이 엇갈리는 모습이 자주 연출 될 가능성도 높다. 우리는 소비주 종목들이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고 있다. 테마주로는 “신에너지, 상하이 자유 무역구, 일대일로”를 추천한다.

◆광대증권: 기대감으로 가득한 A주 시장, 어닝시즌 이후 시장 흐름 바뀐다

시장에는 3월 제조업 지표개선에 기반한 경제회복과 미중 무역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충만하다. 향후 돌발적인 악재가 발생하지 않는 한 시장이 낙관적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섹터별로는 산업구조 개혁으로 실적개선이 기대되는 화공과 정책지원이 예상되는 자동차 섹터의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1분기 실적발표 어닝시즌이 지나간 뒤 A주 시장의 투자 흐름은 실적 중심의 투자로 빠른 전환이 예상된다. 소비(식품음료, 양식, 의약), 금융(보험, 주식제은행) 업종이 유망하다.

◆화태증권: 긴 안목으로 시장 봐야, 5G와 관련 종목 유망

3~4월 지수에서는 밸류에이션 회복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이러한 흐름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2분기 A주 전망을 밝게 하는 신호들은 곳곳에서 관측된다. 3월 PMI 수치가 예상보다 좋게 나왔고, 3월 채권 발행 규모도 지난 1,2월과 비교해 증가했다. 이에 따라 4월 사회융자총액 수치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4월 1일부터 시행된 부가가치세 감세 효과도 점차 효과를 발휘할 것이다.

정책 및 경기진단에 일정 정도 시간이 필요한 만큼, 투자자들 또한 단기 보다는 중장기적인 시장흐름을 봐야한다. 우리는 5G와 관련산업들이 꾸준히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

[사진=바이두]

 ◆중신증권: 상승랠리 이미 시작됐다

3월 발표된 PMI 지수로 시장에는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가득하다. A주 시장은 이미 2번째 상승장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2분기 소비자 물가지수(CPI)와 생산자 물가지수(PPI)는 1분기보다 보다 개선(다소 상승)될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 경제성장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가 이어질 전망이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따라 가전, 가구, 부동산 종목의 수혜가 기대된다. 외국인 투자자가 대량으로 매입중인 바이주 종목 또한 전망이 밝다. 상승장 출현에 따른 증권 종목의 주가도 크게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광발증권: 부양 정책이  불마켓 뒷바침 할것

올해 연초 부터 증시에 대한 전망을 밝게 점쳐 왔다. 일선도시의 부동산 판매가 소폭 증가했고, 공산품 가격도 강세를 보이고 있어 생산자 물가지수도 곧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소식들이 중국 경제 앞날을 밝게해 주고 있다. 

정부정책에 힘 입어 형성된 불마켓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화공과 첨단 제조업 및 과학기술 종목을 추천한다.

◆방정증권: 큰 도약을 위해 기반 다지는 A주

현재 시장흐름을 봤을 때, A주 증시는 장기 반등을 위한 기반을 닦는 중이다. 최근 증시에서는 펀더멘털과 실적을 중시하는 투자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기업들의 1분기 실적이 발표되면 이러한 흐름은 더욱 뚜렷해 질 것이다.

이때 많은 투자기회가 발생할 것이다. 공작기계, 식품음료 종목이 유망하다. 2분기 소비자 물가지수는 상승곡선을 그릴 것으로 전망된다. 농업, 양식, 식품음료 등 종목의 수혜가 기대된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