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르포] 서울 속 '캘리포니아' 용산미군기지..시민 품으로

용산미군기지 버스투어 인기..벚꽃구경은 ‘덤’
일제강점기·6.25전쟁 상처 그대로..보존가치 커
50여개 건물 보존..역사·문화시설로 이용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2: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서울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용산에 여의도 면적과 맞먹는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있다. 미국식 도로명 주소와 미국의 도로교통법에 따른 도로, 달러로 결제하는 이국적인 대형 마트, 미국인들을 위한 초·중·고교까지 미국의 시골 마을을 떠다 놓은 듯한 이곳.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용산미군기지 이야기다.

용산미군기지 내 피어있는 벚꽃거리 [사진=서영욱 기자]

114년간 닫혀있던 '금단의 땅'은 지난해부터 조금씩 일반 시민에게 속살을 드러내고 있다. 용산미군기지 부지 반환이 끝나면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공원으로 조성될 용산공원의 밑그림에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서다. 지난해부터 실시한 용산미군기지 버스투어는 지금은 꽤 입소문이 난 모습이다. 지난 9일 일반 시민들과 함께한 버스투어에는 나이 지긋한 중년들부터 손을 꼭 잡은 20대 커플들, 부모님 손을 잡고 온 아이들까지 세대를 가리지 않고 많은 시민이 참여했다. 지난해에 6차례에 걸쳐 330명 참여했고 올해도 지난달 15일까지 6차례에 걸쳐 230여명의 일반국민이 버스투어에 참여했다. 버스투어 후 이들이 전하는 소감과 바라는 점은 용산공원 조성의 훌륭한 거름이 된다. 특히 4월에는 용산기지 내 흐드러지게 핀 벚꽃까지 덤으로 구경할 수 있어 'SNS 성지'로 떠오르고 있다.

미군기지 투어라고 해서 장갑차나 전투기 따위를 관람할 것이란 생각은 오산이다. 용산미군기지는 일제시대 수탈의 역사부터 6.25전쟁의 아픔까지 모두 간직하고 있는 역사적인 가치가 매우 뛰어난 공간이다. 정부가 용산미군기지 터에 빌딩이나 아파트를 세우지 않고 역사·문화 공간으로 간직하려는 이유다. 아직 관람 동선은 제한적이지만 일제강점기 일본군사령부 방공작전실로 사용됐던 사우스포스트벙커, 일명 '용산아방궁'으로 불렸던 용산총독관저 터, 일본군 감옥인 위수감옥, 미8군사령부, 한미연합군사령부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위수감옥은 마치 바르셀로나의 ′산필립네리 광장′을 연산시킨다. 1909년 완공된 이 벽돌건물 담장에는 6.25전쟁 당시 탄흔이 그대로 남아있어 남북분단과 전쟁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국토부는 위수감옥의 역사를 전시하는 용도를 포함한 문화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금은 주한미군 121종합병원이 들어서 있는 용산총독관저 터는 위수감옥과 함께 용산미군기지에서 가장 중요한 역사적 장소로 꼽힌다. 용산총독관저는 제2대 조선총독에 오른 하세가와가 러일전쟁 잉여금으로 건설한 유럽풍의 초호화 건축물이었다. 6.25전쟁 때 파괴된 후 지금은 병원이 들어서 있다. 국토부는 병원을 해체하고 총독관저 터와 그 앞에 위치했던 정원을 복원할 계획이다.

위수감옥 담장에 남아있는 6.25전쟁 총탄 흔적 [사진=서영욱 기자]

국토부는 이같이 용산미군기지 내 역사적 보존가치가 뛰어난 건물은 최대한 보존키로 했다. 작년 말 완료된 용산공원조성계획 기본설계용역에 따르면 용산미군기지 내 건물 975동 중 53동은 존치하고 81동은 존치 검토, 나머지 건물은 철거하기로 했다.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공론화해 용산공원 기본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무거운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한편 가족과 함께 여유로운 삶을 만끽할 수 있는 쉼터로서도 매력적인 장소인 것은 분명하다. 적당히 지루하지 않은 구릉지, 남산과 한강 조망이 가능한 주변 환경 서울역, 용산역, 한남동, 이촌동 방면에서 사방으로 진출입이 가능한 입지적인 강점까지 '서울의 허파'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공원이 조성되고 차량 통행이 가능해지면 지금은 20~30분 걸리는 서울역~용산역 이동시간이 5분대로 가능해질 것이란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공원으로 조성되면 주소지도 우리나라 주소지로 바뀐다. 지금 용산미군기지의 주소지는 미국 캘리포니아. 용산기지뿐만 아니라 평택을 비롯한 우리나라 모든 미군기지의 주소는 미8군 주둔지인 캘리포니아 주소를 갖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미군기지 반환이 완료되면 서울시, 구청과 협의해 행정구역지정 기준에 따라 용산구의 동으로 지정된다"고 말했다.

용산미군기지 내 보존돼 있는 만초천 [사진=서영욱 기자]

용산공원은 아직 밑그림을 그리는 단계다. 국토부가 대략 정한 공원조성 완료시점은 오는 2027년이다. 미군기지 이전 추이와 한·미 협상에 따라 완료 시점은 유동적이다. 미군기지 내 오염문제도 풀어야 할 숙제다. 국토부는 우선 내년까지 용산공원 기본설계 및 공언조성계획안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버스투어는 오는 6월까지 예정돼 있다. 남은 일정은 4월 12,19,26일 5월 2,9,16,23,30일, 6월 7,14,21,28일이다. 투어신청은 용산문화원 홈페이지에서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된다. 무작위 추첨을 통해 투어 참가자를 선정한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