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영상차이나] "야근할 바엔 차라리 죽음을" 중국 IT업계 뒤흔든 ‘反996’ 워라밸 반란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6:2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주 72시간 근무’로 심신이 지친 중국 정보통신(IT)업계 엔지니어를 중심으로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을 주장하는 ‘반(反)996’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996’은 ‘오전 9시 출근 저녁 9시 퇴근 주 6일 근무’를 뜻하는 단어로, 지난 1996년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이 처음 도입했다. 이후 알리바바(阿裏巴巴) 샤오미(小米) 등 중국 대표 IT업체들이 이에 동참하면서 개발자(프로그래머)들의 ‘주 72시간 근무’는 일상화됐다.

그러나 최근 “야근을 할 바엔 죽겠다”며 울부짖는 젊은 남성의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IT업계 종사자들의 과도한 노동과 컴퓨터 프로그래머들의 심신 악화 문제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올랐다.

 

동영상안에는 한 남성이 자전거 역주행 혐의로 도로위에서 교통경찰관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은 어디선가 걸려온 전화를 받다가 갑자기 휴대폰을 내던지며 마구 소리 지르기 시작한다.

“매일 저녁 12시까지 일한다. 집도 회사도 ‘언제 오냐’고 재촉한다.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 그냥 나를 붙잡아 가 달라”며 소리 지르던 남성이 별안간 도보다리 방향으로 뛰어가자 경찰들이 그를 뒤쫓아간다.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에서 10만 건의 리트윗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996룰 때문이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나도 매일 12시까지 야근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의 법정 근로시간은 하루 8시간, 주 44시간이다. 노사 합의에 따라 하루 2시간, 한달 36시간 이내로 연장 근로가 가능하다. 하지만 996룰이 암묵적으로 관행화된 IT업계 종사자들은 이보다 훨씬 긴 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996룰은 과거 회사의 발전을 위해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야근을 하면서 생긴 단어다. 그러나 최근에는 회사가 직원에게 996룰을 강요하는 분위기다. 미중 무역전쟁 등 여파로 경영난에 처한 기업들이 문제 해결을 위해 직원을 해고하면서 노동량이 늘어난 때문이다.

최근 들어 장시간 노동으로 인해 산재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996룰의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996’ 노동 관행을 거부하는 캠페인이 노동계 안팎에 확산되고 있다.

중국 IT 업계 종사자들은 996룰을 강요한 IT기업명을 폭로하는 등 점점 거세게 저항하고 있다. 해당 리스트에는 징둥 알리바바 샤오미를 비롯해 △틱톡 진르터우탸오 모 회사인 바이트댄스(Bytedance, 字節跳動) △화웨이(華為) 단말기 부서 △쑤닝(蘇寧) △하이얼(海爾) △어러머(餓了麽) 등 유명 기업이 포함돼 있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