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 '예비 창업 패키지' 관계부처 협약.."청년 창업자 400명 모집"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4차 산업 혁명 분야의 청년 예비 창업자를 육성하기 위해 ‘2019년 예비 창업 패키지 관계 부처 업무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협약식은 관계 부처 11곳, 주관 기관 17곳과 합동으로 서울 서초에 위치한 '드림플러스 강남'에서 오는 5일 개최된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그간 사업 추진 경과를 발표하고 청년들에 대한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며 부처 기관간 효율적 사업 추진 방향과 창업 정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예비 창업 패키지는 만 39세 이하의 청년 예비 창업자가 창업 사업화를 원활히 준비할 수 있도록 창업 사업화 자금(최대 1억 원)을 묶음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모집 분야는 일반, 여성 특화, 소셜 벤처, 4차 산업 혁명 분야로 구분된다.

4차 산업혁명 분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인공 지능), 문화체육관광부(관광),산업통상자원부(VR/AR, 신소재, 에너지 신산업, 지능형 로봇, 사물 인터넷), 보건복지부(스마트 헬스케어), 환경부(스마트 시티), 국토교통부(스마트 시티, 자율 주행), 해양수산부(에너지 신산업, 해양 신소재), 금융위원회(핀테크), 산림청(스마트 팜), 특허청(빅 데이터, 스마트 시티) 등의 관계 부처 11곳과 주관 기관 17곳에서 청년 예비 창업자 40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중기부의 석종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부처별로 특화된 역량을 활용해 4차 산업 혁명 분야의 청년 창업 기업을 발굴·육성할 계획"라며 "혁신적인 창업 소재가 있는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는데에 관계 부처 간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모집은 광주과학기술원 등 주관 기관 17곳에서 진행되며, 모집 기간은 4월 8일부터 5월 7일 오후 6시까지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 창업자는 모집 기간 동안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에서 주관 기관을 선택해 사업을 신청해야 한다. 

 

[자료제공=중기부]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