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북한 경제개발 펀드로 비핵화 유도..중국 주도 곤란”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05:3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은 3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를 유도하기 위해 ‘북한 경제개발 펀드’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날 미국 뉴욕 코리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의 다음 단계' 간담회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유지하는 동시에 구체적인 경제발전 청사진을 제시,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간담회에서 참석한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왼쪽) [사진=코리아 소사이어티]

그는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북한 정권의 체제 보장을 생각할 수 있다"면서 "경제개발 계획을 북한에 제시하고, 시행은 (비핵화) 이후에 하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또 "대북 경제개발은 중국이 특권을 갖는 방식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한국이 중심이 돼 국제사회와 함께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브룩스 전 사령관은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에 대해선 "남북 간에 직접적인 이슈로 국제적인 대북 경제개발 이슈와는 다르다"는 입장을 보였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