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조선·해운업계, CEO 교체로 경영 정상화 '고삐'

대우조선해양·한진중공업·현대상선 잇따라 CEO 교체
내년 IMO 환경 규제 강화로 재도약 기회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15:3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업황 악화로 수 년째 고전중인 국내 조선·해운 업계가 대표이사(CEO) 교체로 분위기를 일신, 경영 정상화에 고삐를 죄고 있다. CEO 교체가 곧바로 실적 회복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경영 쇄신을 통해 업황 회복에 대비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내년부터 시행 예정인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규제를 재도약의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IMO 규제는 선박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량을 기존 3.5% 이하에서 0.5% 이하로 강화하는 내용으로 친환경 선박 시장의 본격 개화를 의미한다.

3일 조선·해운업계에 따르면,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는 지난 1일 취임사를 통해 "회사가 그 어떤 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고 독자경영을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데 온 힘을 다 쏟겠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이 대주주인 대우조선은 현재 현대중공업과의 합병을 통한 민영화가 진행중이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 "동종사와 기업결합이라는 예상하지 못한 큰 이슈에 휩싸이게 됐다"며 "회사는 기업결합이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지금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안에 내재돼 있는 불안감을 극복하고 내부 결속을 다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초일류 기술로 시장의 판을 바꿔나가고, 이를 통해 지속 발전하는 회사를 만들자"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이병모 한진중공업, 배재훈 현대상선 신임 대표 [사진=각사]

필리핀 수빅 조선소에 발목이 잡힌 한진중공업도 대우조선해양 출신인 이병모 신임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오랜 세월 대형 및 중형조선소 현장에 몸담으며 쌓아온 노하우를 살려 회사의 조기 정상화를 목표로 내실과 재도약 발판을 단단히 다져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진중공업은 수빅조선소 부실로 자본잠식에 빠지며 감자·출전전환 등 구조개선을 진행했다. 그 과정에서 한진중공업의 최대주주는 기존 한진중공업홀딩스에서 산업은행으로 바뀌었다. 이 사장은 산업은행 체제하에 한진중공업의 경영정상화를 이끌게 됐다. 이 사장은 특수선을 전문으로 하는 부산 영도조선소를 중심으로 사업구조 재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신임 이 사장은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조선전문가 중 한사람"이라며 "조선소의 관리, 생산, 기술부문을 총괄 운영할 수 있는 통합형 CEO로서 탁월한 능력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해운사인 현대상선도 범한판토스 출신인 배재훈 신임 사장을 선임했다. 배 사장은 당장 현대상선의 분기 기준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도전한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5년 2분기 이후 지난해 4분기까지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중이다.

배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이해관계자 여러분들이 현대상선에 대한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이기에 빠른 시일 내에 영업이익을 실현해야 하겠다"고 언급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2020년부터 적용되는 IMO 황산화물 배출 규제는 글로벌 해운사들에게 큰 부담을 주는 만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선사들은 큰 어려움에 빠질 것"이라며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차질 없이 준비해 IMO 환경규제를 재도약의 기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