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미세먼지가 바꾼 대세가전.. 공청기·의류관리기 쑥쑥

공청기·의류관리기 매출액 100% 이상 올라
소비자 상황에 맞춘 다양한 모델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수습기자 = 미세먼지가 일상이 되면서 소비 패턴이 변하고 있다. 공기질 향상과 쾌적한 일상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은 공기청정기 의류관리기 등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주시한다. 

원룸에 거주하는 한 소비자는 "공기청정기는 크기 때문에도 들이기 부담스러웠는데 미세먼지가 하도 심각하고 미니 공청기도 팔길래 하나 구비했다"고 말했다.
 
3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금까지 판매된 공기청정기 매출액은 지난해 대비 119% 증가했다.
 
가전 매장에 크기별로 진열돼 있는 공기청정기 [사진 = 송기욱 수습기자]
 
가전업계는 공기청정기를 휴대용 제품부터 초대형 모델까지 다양하게 대응하고 있다.
 
LG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휴대용으로 자동차나 사무실, 독서실 등 개인이 이용하는 공간마다 들고 다니며 사용할 수 있다. 반면 캐리어에어컨이 지난 1일 IFC몰에 설치한 초대형 공기청정기는 약 990㎡ 면적을 정화해 강당, 대합실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미세먼지로 인해 빨래를 자연건조시키기 힘들어지자 건조기 매출도 늘었다. 또 의류관리기 또한 인기다. 공기청정기와 함께 환경가전이라 부르는 의류관리기의 올해 매출은 125% 상승했다.
 
LG와 삼성이 양분한 의류관리기 시장은 'LG 트롬 스타일러'와 삼성 '에어드레서'의 가격이 100만원을 넘는다. 그럼에도 야외활동 후 실내 입장시 옷에 남아있는 미세먼지를 처리하고 살균까지 해주니 인기가 높다. 한 고객은 "옷을 넣기만해도 관리해주니 미세먼지도 그렇고 안심된다"고 말했다.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정책이 시행되고 있지만 미세먼지 이슈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마트 안내원은 "요즘 매장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게 이 가전들"이라며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암시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