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CJ그룹 매출액 30조 육박...지주사 전환 후 4배 ↑

  • 기사입력 : 2019년03월29일 21:46
  • 최종수정 : 2019년03월29일 2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CJ그룹이 지난해 전년 대비 10% 증가한 29조 5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CJ주식회사는 이날 오후 공시를 통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8년도 매출 29조 5234억원, 영업이익 1조 3325억원을 기록했다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은 9.8% 증가, 영업이익은 0.5% 증가한 수치다. CJ가 지주회사로 전환한 직후인 2008년 매출액 7조 9000억원과 비교해보면 3.7배 성장했다.

부문별 매출액을 살펴보면 △식품&식품서비스 8조 5945억원 △생명공학 4조 9993억원 △물류&신유통 11조 173억원 △엔터테인먼트&미디어 4조 8989억원을기록했다. 매출액 기준으로 물류&신유통 부문과 식품&식품서비스 부문이 각각 37.3%와 29.1%의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글로벌 부문의 매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2018년 CJ의 글로벌 매출은 전년비 19.4% 증가한 8조 5513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체 매출 중 28.9%에 해당하며 전년도 26.6%에 비해 2.3%p 증가했다.

지난해 인수한 물류회사 DSC로지스틱스(미국)와 냉동식품 업체인 카히키(미국), 마인프로스트(독일)의 실적 반영과 만두 등 글로벌 식품 매출 증가가 주효했다. 본격적으로 글로벌 부문의 성장이 가속화하기 시작하면서 CJ가 목표로 삼고 있는‘월드베스트 CJ(2030년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CJ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진출 확대 및 초격차 역량 확보를 통해 전 사업 영역에서 고루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사업 재편 및 합병 등으로 향후 사업간 시너지는 더욱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지난해 실적에 포함되지 않았던 슈완스 인수 효과가 반영되는 올해에는 글로벌 성장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J 부문별 매출.[자료=CJ]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