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野 "내가 하면 노후대책, 남이 하면 투기?"…김의겸 사퇴 촉구

"흑석동 25억 건물 매입은 투기"
"투기 의혹 있는 장관 후보자까지 임명"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4:43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4: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흑석동 건물 구매에 대해 '내로남불'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김 대변인에 대한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앞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도 정기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대변인은 지난해 7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의 2층 건물을 25억 7000만원에 매입했다. 이를 위해 은행에서 배우자 명의로 10억2080만원을 대출 받았고 사인간 채무도 3억6000만원이 있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내고 "청와대 근무를 마친 뒤에는 25억짜리 건물 하나 쯤은 내 이름으로 해놔도 무방하다는 속내를 말한 것이냐"며 "엄청난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마련한 것은 누가 봐도 투기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제는 문 정권이 집값을 잡겠다며 내집마련을 하는 서민들 대출까지 틀어막으며 투기꾼 취급을 했다는 것"이라며 "정작 뒤에서는 청와대의 입이라는 대변인까지 나서 투기질을 하고 다녔다니 가히 '내노남불(내가하면 노후대책, 남이하면 불법투기)'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핌DB]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기자 시절 칼럼에서 '전셋값 대느라 헉헉거리는데 누구는 아파트 값이 몇 배로 뛰며 돈방석에 앉았다'고 비꼬며 서민을 배려하는 척 했던 김의겸 대변인의 이율배반적인 모습은 언론인과 공직자 윤리를 모두 져버린 파렴치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또 "이것으로 모자랐는지 문재인 대통령은 주택정책의 핵심 요직을 거치면서 정작 자신은 그 정책을 거스르는 투자 외길을 걸어온 인물을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부 장관에 임명하려 했다"며 "종합부동산세 운영을 담당하는 행정안전부 장관에는 지역구 의원으로서 딱지 투자를 통해 30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린 진영 후보자를 지명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로남불 정권이어서 내가 하면 투자고 남이 하면 투기냐"며 "해당 인물들은 즉시 공직에서 물러나야 하고, 이런 사태를 초래한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김 대변인의 건물 매입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오신환 의원은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부동산 규제 폭탄으로 서민들은 언감생심 집 한채 구하기도 어렵게 됐다. 금융 대출 규제 때문에 엄두도 못 낸다"면서 "그런데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재개발 시공사가 선정되고 두 달도 안 된 서울의 노른자 위 땅의 25억원 짜리 건물을 16억원이라는 빚까지 지면서 매입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게다가 청와대 관사로 입주하면서 생긴 기존 거주주택의 전세보증금 4억 8000만원까지 모아 부동산을 투기한 것"이라며 "이런 절묘한 재테크를 보면서 국민들은 절망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건물 매입과 관련해 김의겸 대변인은 투기와 시세차익을 노린 건물 매입이 아니라, 청와대에서 나간 뒤 직접 살 집을 마련하고 건물 임대수익으로 노후를 대비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해명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